WP·NYT “북미정상회담 취소할 수도 있다는 북한의 경고”


WP·NYT “북미정상회담 취소할 수도 있다는 북한의 경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언론들이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통보를 ‘위협’ 또는 ‘경고’라며 주요 소식으로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와 김정은의 만남이 북한의 경고로 위기에 처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통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심각한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는 걸 암시한다”며 “이 소식은 한반도에 몇 달간 흐른 따뜻한 기운에 갑작스러운 긴장을 불어넣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이 자주 일방적으로 회담을 취소하거나 연합훈련을 문제 삼았지만, 최근 김 위원장이 한·미 연합훈련에 유연한 시각을 보여줬기에 더욱 갑작스럽다”고 비판했다.

워싱턴 포스트 역시 “북한은 지금 미·북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도 있다고 경고를 보내고 있는 것”이라며 “북한 내 강경론자들이 갑작스러운 비핵화를 우려해 일어난 일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CNN은 한 외교 전문가를 인용해 북한의 이 같은 일방적인 통보가 “추가적인 양보를 얻으려는 북한의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만약 미·북 정상회담에 제대로 임하지 않을 경우 대북 제재는 더욱 엄격해질 것이란 점을 경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해외 언론들은 당장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취소 카드를 던지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영국 BBC방송은 “북한의 태도를 회담 취소로 단정 짓기보다는 의구심을 제기한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