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스트레이키즈 승민·아이엔 “가수 아니었다면? 검사·유치원 교사”


[V라이브] 스트레이키즈 승민·아이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지연 기자] 만약 스트레이키즈가 아니었다면? 스트레이키즈 멤버들은 어떤 미래를 꿈꿨을까.

스트레이키즈는 24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눕방을 진행했다.

이날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스트레이 키즈가 아니었다면 하고 싶은 직업’에 대해 진실게임 토크를 진행했다. 막내 아이엔은 “스트레이 키즈가 아니었다면 유치원 교사 또는 사회복지사가 되고 싶었다. 아이들을 정말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승민은 “가수가 아니었다면 사진작가나 법과 관련된 직업, 그중 검사가 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아버지가 그렇지 않나”라고 말했고, 승민은 “맞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현진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필립스는 작사가, 한은 작곡가, 찬은 배우라고 대답했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는 원더걸스, 2PM, 미쓰에이, GOT7 등을 배출한 JYP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인 보이그룹이다. 데뷔 앨범 ‘I’m not’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V
라이브 방송화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