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캡처] ‘토크몬’ 옥주현 “술 취한 김희선 득음…영상 찍어 놨다”


[TV캡처] '토크몬' 옥주현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배우 김희선이 ‘토크몬’에서 옥주현 덕분에 득음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토크몬’에서는 뮤지컬배우 옥주현과 민우혁이 출연해 사연을 전했다.

이날 민우혁은 옥주현과 뮤지컬을 함께하며 일어났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옥주현이 무대 도중 긴 코트를 밟고 넘어질 뻔한 자신을 잽싸게 잡아당기며 위기에서 벗어나게 하는 등 센스를 발휘했다고 전했다.

또 민우혁은 “옥주현이 서로 감싸 안으며 노래하는 신에서 갑자기 손으로 등을 꽉 만지더라. 저도 모르게 꼿꼿하게 서서 노래하게 됐다”며 시범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옥주현은 “구부정하면 깨끗하게 소리가 안 나온다”며 민우혁의 허리를 세게 잡은 이유를 밝혔다. 옥주현은 “고음을 하려면 등 뒤에 벽을 타고 일어나는 것처럼 바르게 서라고 한다”고 고음 비결을 전했다.

이어 김희선은 옥주현과 친분을 밝히며, 옥주현 덕분에 득음했다고 말했다. 이에 옥주현은 “근데 언니가 많이 취해있어서 기억을 못 하더라. 언니가 득음하는 영상을 찍어놨다”고 말해 김희선은 민망해했다. 하지만 이내 김희선은 “옥주현 씨 손이 닿으면 득음하게 돼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옥주현은 고음을 잘 할 수 있는 림프 마사지를 시범을 보이며, 전문가다운 스킬을 전수했다.

추승현 기자 ent@stoo.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