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캡처] 송대관 빚 160억에도 이혼 안 한 이유? “욕하고 내쫓아봐야..”


[TV캡처] 송대관 빚 160억에도 이혼 안 한 이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마이웨이’ 송대관이 아내와 이혼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가수 송대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송대관은 “저는 제 모든 것을 다 팔았다. 부채 최선을 다해서 갚아줄 때까지. 거짓말 아니라 정말 은수저 하나 안 남기도 다 팔아서 갚고, 못 받은 것은 법의 보호를 받았다. 벌어서 갚겠다”고 밝혔다.

또 송대관은 “우리 집사람이 돈을 많이 잃어버려서 그중에 부작용도 있었지만 재산 잃어버렸는데 아내까지 잃어버릴 수는 없다 이거다. 남들은 왜 이혼 안 하냐고 묻는데 무슨 소리냐. 제가 관리를 못 한 탓이다. 탓하고 욕하고 야단치고 내쫓아봐야 내 가정만 망가진다”고 말했다.

이어 “내 자식도 있다. 아들도 둘이 번듯하게 있고 손자도 있는데 전체 가족마저 무너지는 비극이 오면 그때가 내 절망이다. 노래 못한다”고 덧붙였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