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tion Heading

 

[단편] 꿈과 현실의 차이

"50분에 끝나지?"

 

"에이 쌤 지금 끝내주세요~"

"수업도 안 듣던 놈들이 이럴때만 일어나서 시끄럽게... 그냥 끝내긴 뭐하고 수업말고 다른얘기나 하자"

 

 

선생님은 노트북을 덮고 교탁에 기대어 섰다

 

 

"이건 진짜 재밌을거야... 니네 지금이 꿈이 아니라고 증명할 수 있겠어?"

 

 

나는 내 팔을 꼬집었다

 

 

"아픈데요"

 

 

"넌 아프겠지, 근데 아픔을 못느끼는 사람이라면 지금이 꿈일까?"

 

 

나는 지우개를 책상위로 떨어뜨렸다

 

 

"적어도 이정도면 현실같지 않나요?"

 

 

"현실 같다... 완벽하진 않지만 어느정도 내가 원한 답이야. 우리는 꿈인지 생신지 확인하려고 "법칙"을 사용한다는게 일반적이지."

 

 

선생님은 분필을 들어올리더니

 

 

"오늘 청소당번?"

 

 

앞줄 친구가 손을 들었다

 

 

"이따가 수고좀해~"

 

 

말을 끝내며 분필을 손을 든 그 자리에서 놨다.

 

 

당번의 한숨과 선생님이 드디어 퇴직하실때가 온건가 생각하던 찰나에 말을 이어가셨다

 

 

"이게 물리학이잖아 "떨어뜨리면 깨진다."

하지만 조건이 있지? 중력이 있다는 점에 한해서 말이야.

반대로 중력이 없는 우주에서 분필을 놓는다면 깨질까? 그건 또 아니거든"

 

 

'이게 무슨 소리야...'

 

 

"이게 무슨 소리냐고 할 수 있는데 내 말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꿈과 현실을 구분하려고 "우리 우주의 법칙"을 대입해서 생각한다는 이야기지"

 

 

"꿈은 상상이니까 당연히..."

 

 

'선생님이 그걸 지적하고 싶은거야! 상상이라면 모든게 이루어질 수 있잖아! 근데 우주 법칙, 물리학, 이런게 안되겠어? 꿈에서도 분필이 바닥으로 떨어질수 있고 꼬집었는데 아프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는 말이야.

여기서 인셉션 본사람?"

 

 

나를 비롯한 대다수의 친구들이 손을 들었다

 

 

"니네 거기 보면 꿈에서 깨고난뒤에 팽이 돌리지? 꿈인지 생신지 확인할라고.

현실이니까 확인이 가능한거야.

꿈속에서는 확인이 불가능 하다니까?

만약에 팽이가 쓰러지는 꿈을 꾼다해도 현실이 아니잖아, 그러니까 꿈임을 현실의 법칙으로 확인할수는 없단말이야 이해가지?"

 

 

"현실의 법칙으로 확인할수 없다면 아예 방법이 없는건가요? 아니면 꿈속의 법칙이라도?"

 

 

"일단은 내가 연구해본 바로는 두개밖에 없어.

첫번째, 꿈에서 깨는거.

무서운꿈 꾸다가 깨면 '아 꿈이었구나' 하잖아? 다행이다 싶어서 옷입고 학교 올 준비하고 그러잖아 너네"

 

 

"근데 그건 꿈속에서는 자각 못하는 방법이네요"

 

 

"이거는 그렇지. 꿈속에서 자각할 수 있는 방법은 두번째인데 이건 좀 혼란스러울걸?"

 

 

"뭔데요?"

 

 

"개연성"

 

 

언제부터 내가 반팔을 입고있었을까

 

그리고 지금 나랑 이야기하는 사람은 누구지...?

 

 

"아무리 기억해보려고 해도 이 얘기 꺼내기 시작한 이후의 일만 생각나지?"

 

 

"..."

 

 

난 잠에서 깼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