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톡] 추격 발판 된 케인 “헤더 넣었어야 하는데…”


[SPO 톡] 추격 발판 된 케인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천금같은 무승부의 발판이 된 해리 케인(토트넘)이 원정에서 거둔 성과에 만족해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헤더가 선방에 막힌 것을 아쉬워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 시간) 14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유벤투스와 2-2로 비겼다. 원정에서 2골을 넣고 비겨 홈에서 열리는 2차전을 유리한 위치에서 치를 수 있게 됐다. 2차전은 토트넘의 홈인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날 케인은 선발로 출전해 종횡무진 경기장을 누볐다. 0-2로 뒤진 전반 35분 추격의 발판이 되는 골을 넣으며 만점활약을 펼쳤다.

경기 후 케인은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원정에서 좋은 경기를 해 행복하다. 훌륭한 성과를 거뒀고, 2골을 넣은 상태로 웸블리로 갈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아쉬운 점도 꼽았다. 케인은 전반 26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올려준 패스를 헤더로 연결했으나 잔루이지 부폰의 선방에 막혔다. 일대일 기회라고 봐도 될 정도였지만 부폰의 그림같은 선방에 득점을 실패했다.

케인은 “그 헤더는 넣었어야 했다. 아쉽지만 다음 경기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며 아쉬움을 뒤로 하고 2차전에 만전에 기할 것을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