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리뷰] 우승까지 두 걸음 또는 한 걸음…맨시티, 에버턴에 3-1 승


[SPO 리뷰] 우승까지 두 걸음 또는 한 걸음…맨시티, 에버턴에 3-1 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맨체스터시티가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맨체스터시티는 1일(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에서 에버턴을 3-1로 이겼다.

맨시티는 스리백을 구사하면서 변칙 전술을 구사했다. 최후방에 니콜라스 오타멘디, 뱅상 콩파니, 아이메릭 라포르트를 두고 전형적인 왼쪽 수비수는 두지 않는 비대칭 전술을 구사했다. 오른쪽 수비엔 카일 워커가 배치됐다.

전반 4분 만에 골이 터졌다. 르로이 사네가 멋진 발리슛으로 에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왼쪽 측면을 아이메릭 라포르트와 다비드 실바가 공략한 뒤 꺾어준 크로스가 정확하게 사네에게 연결됐다.

맨시티는 전반 13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당한 뒤 볼라시에의 헤딩을 허용하는 위기를 넘기자마자 추가 골을 기록했다. 케빈 더 브라위너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돌파한 뒤 올려준 크로스를 가브리엘 제주스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득점 뒤에도 과감한 중거리 슛을 앞세워 에버턴을 위협하던 맨시티는 전반 37분 추가 골을 넣었다. 다비드 실바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정확한 크로스를 라힘 스털링의 발앞에 배달했다. 스털링은 쉽게 골대 안으로 밀어넣었다.

맨시티는 후반에도 경기를 주도했지만 추가 골은 없었다. 대신 후반 18분 야닉 볼라시에가 기습적인 중거리 슛에 실점했다.

흔들리지 않았다. 맨시티는 경기를 계속 주도했고 승리를 지키면서 경기를 매조졌다. 스털링과 더 브라위너를 교체해 체력 안배까지 했다. 리버풀과 치르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대비하기 위한 선택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