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공익재단 설립


SK하이닉스는 안전·보건·환경 분야의 전문가 양성을 위해 공익 재단을 설립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재단은 차세대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 사업을 비롯해 연구 학술 활동, 지역사회와 협력 과제 등을 추진한다. SK하이닉스가 10년간 약 350억원을 지원한다. 독립적인 공익 활동을 위해 재단의 설립부터 운영은 전원 외부 인사로 구성된 위원회와 이사회에 맡긴다. 재단 설립준비위원장은 장재연 아주대 교수가 맡았다.

SK하이닉스는 이번 공익 재단 설립에 대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구체화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달 중국에서 열린 2018베이징 포럼 개막 연설에서 “오늘날 경영 환경은 기업들이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창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SK그룹은 1974년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하고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해 온 기업”이라며 “SK그룹의 인재 육성 철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양지혜 기자(jihea@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