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tion Heading

163 검색결과

 

韓·日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 착실히 이행"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은 25일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회담을 하고 작년 말 양국 간의 위안부 문제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자는데 합의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5차 핵실험 움직임에 대해 연대해 대응해 나가자는데도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 외교장관은 오는 28일 출범하는 위안부 재단에 대해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측이 10억엔을 출연하는 시기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 측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철거 문제도 거론할 가능성이 높아 앞으로 우리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한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작년 12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난 이후 7개월만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한일 외교장관 라오스서 회담…'위안부 재단' 운영 논의



(비엔티안=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5일(현지시간) 아세안 관련 연례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회담했다.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오전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 양자회담장에서 만났다.


양국 장관의 회담은 지난해 12월 28일 서울에서 만나 위안부 합의를 도출한 이후 처음이다.


기시다 외무상은 모두발언에서 "작년 합의 이후 양국 관계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올해 들어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 이후 장관 님과 전화 통화를 통해서 원활하게 소통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양국 관계 진전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양 장관은 지난해 한일 합의의 성실한 이행 필요성을 재확인하면서, 합의에 따라 28일 설립될 것으로 알려진 위안부 지원 재단 운영 문제 등에 대해 의견 교환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이 합의에 따라 출연할 10억 엔의 거출 시기와 관련해 논의가 오갈 가능성이 있다. 일본 내 일부 여론이 합의와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의 연계를 요구한다면 출연금 거출이 난항을 빚을 수도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