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tion Heading

862 검색결과

 

전기차 키우는 미국‥"어디서든 10분내 고속충전 환경 조성"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미국이 오는 2020년까지 전기차 고속충전소를 미국 전국에 설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전기차 운전자가 미국 어디에서든 10분 이내로 충전해 200마일(약 320㎞)을 주행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겠다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전날 발표한 ‘전기차 보급 촉진을 위한 민관 협력계획’이라는 제목의 정책설명서를 통해 이런 구상을 밝혔다.



특히 직장 고속충전 인프라를 조성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승용차가 장시간 머무는 곳이 주택과 직장이기 때문이다. 직장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면 전기차의 활용 여건은 크게 넓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국 에너지부는 전기차 충전시설 설립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45억달러(약 5조원) 규모의 지급보증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2008년에 미국에 전기차 충전시설은 500개 미만이었지만 현재 1만6000개로 늘어났다. 미국에서 운행되는 전기차는 약 50만대 수준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버라이즌, 야후 인터넷사업 곧 인수"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미국 최대 통신업체인 버라이즌이 야후의 인터넷사업을 인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번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버라이즌이 며칠 이내에 인수협상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8일 마감한 야후 입찰에 버라이즌과 댄 길버트 퀴큰론즈 창업자, 벡터캐피털매니지먼트, AT&T, 사모펀드 TPG 등 총 5곳이 참여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국제유가] ...WTI %



국제유가는 21일(현지시간) 급락했다. 전날 미국 에너지 정보청(EIA)이 발표한 주간 원유 통계에서 휘발유 재고가 여름 성수기임에도 10년 만에 최고치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수요 위축과 동시에 공급 과잉 우려가 고조된 영향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가격은 전일 대비 1.00달러(2.19%) 떨어져 배럴당 44.7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의 9월물 브렌트유는 97센트(2.1%) 하락한 46.20달러였다.

이날 시장에서는 석유제품 수요가 많은 여름철임에도 휘발유 재고가 늘어난 점에 주목했다. 전날 EIA는 지난 주 원유 재고가 1주일새 230만 배럴 줄었지만, 휘발유 재고는 91만 배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원유와 휘발유 제품을 합친 재고는 262만 배럴 늘어 사상 최고치인 20억8000만 배럴이었다.

헤지펀드 알렉산더 얼터너티브 캐피털의 마이클 코셀리 최고 투자 책임자(CIO)는 “달러 약세는 원유에는 플러스로 작용하지만 이날은 거시 경제의 불확실성 탓에 충분한 지원 재료가 되지 못했다”며 “여름철 성수기는 곧 끝나가는데 휘발유 재고는 여전히 넘쳐난다”고 지적했다.


[이투데이/남진우 기자(namji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