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조용필·레드벨벳 등 예술단, 평양 도착→리허설…1일 단독 공연


[POP이슈]조용필·레드벨벳 등 예술단, 평양 도착→리허설…1일 단독 공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고승아 기자]조용필, 이선희, 레드벨벳 등 우리예술단이 평양에 도착, 공연을 앞두고 리허설을 진행했다. 1일에는 단독 공연을 연다.

31일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봄이 온다’ 팀은 이날 오전 10시 33분께 김포공항에서 출발, 서해직항로 군사분계선(MDL) 상공을 통과한 후 1시간여 만에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측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지난 2005년 조용필의 단독 콘서트 이후 13년 만에 이뤄진 것. 예술단 공연으로는 2002년 9월 MBC 평양 특별공연 이후 16년 만이다.

북측의 박춘남 문화상, 현송월 단장, 김순호 부단장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마중을 나와 남측예술단을 환영했다. 예술단은 오후 1시 35분께 고려호텔에 도착해 동평양대극장으로 이동해 리허설에 돌입했다.

남측예술단은 음악감독을 맡은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을 비롯해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강산에, 김광민, 레드벨벳 등 총 11명(팀)이 포함됐다.

레드벨벳은 MBC ‘위대한 유혹자’ 촬영 조율이 무산되며 결국 평양 공연에 불참하게 된 조이를 제외한 아이린, 웬디, 슬기, 예리 등 4명의 멤버만 참석하게 됐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우리 예술단은 출발에 앞서 평양 공연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조용필은 “여기서 노래하듯 북측에 가서도 편안하게 공연하겠다”고 전했고, 레드벨벳 슬기는 “저희가 막내니까 밝은 에너지 북측까지 꼭 전달해 드리고 오겠다”라고 말했다.

조용필은 ‘친구여’를 다른 가수들과 같이 부를 예정이며 레드벨벳은 ‘빨간 맛’, ‘배드 보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도현은 통일을 염원하는 ‘1178’을 부른다.

이들은 오는 4월 1일 오후 5시 동평양대극장에서 2시간 정도 단독 공연을 연다. 이어 오는 3일 오후 4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합동공연을 펼친 뒤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환할 예정이다.

사진=서보형 기자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