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성추문 또 터졌다…조민기→김흥국까지, 다시 불붙는 #미투


[POP이슈]성추문 또 터졌다…조민기→김흥국까지, 다시 불붙는 #미투

[헤럴드POP=이혜랑기자] 최근 성추문이 연예계를 잠식한 가운데 한 여성이 성폭행 피해를 폭로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이는 가수 김흥국이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뉴스8’에서는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보도됐다. 이날 김주하 앵커는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30대 여성 A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익명을 요구하며 얼굴을 가린 채 등장한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했을 당시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다고 밝힌 A씨는 “두 번째 자리에는 응하지 않으려 했는데 다른 분들이 있다고 해서 간 거였다. 혼자 있었다고 했으면 가지 않았을 거다”라면서 “두 번째도 목동 방송국으로 오라고 해서 갔는데 차로 꽤 오래 이동할 줄은 몰랐다. 어디 가냐고 물어봤지만 좋은 곳이라 했다”고 2차 피해까지 당했음을 설명했다.

이어 A씨는 당시 정황에 대해 “그 (식사)자리에 있던 사람들은 김흥국 씨 지인들이라서 식당 문을 닫고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제가 술을 못 먹겠다고 했는데 원샷하기만 기다리더라”라면서 억지로 술을 마셔야 했음을 털어놨다. 또한 “식당 주인 분이 담금주를 주셨는데 그 이후로 기억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A씨는 정신을 차린 뒤 방안의 구조까지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날의 상황과 저의 느낌들을 정확히 말씀드릴 수도 있다. 새벽에 머리 아파서 깼을 때 김흥국 씨는 옆에 누워있고 그 방의 구조, 다 기억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방송 보도 이후 김흥국의 소속사 들이대닷컴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현재 입장을 취합 중이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현재 연예계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다. 방송, 가요, 영화 구분 할 것 없이 문화·예술계 전반으로 성추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지난 9일 성추행 의혹을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고(故) 조민기를 비롯해 조재현, 오달수, 최일화, 최용민 등 많은 중년 남성 연예인들이 잇따라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상황. 이날 또 다시 폭로가 제기됨에 따라 ‘미투 운동’의 열기는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뉴스를 통해 성폭행을 주장한 A씨와 김흥국 측의 입장이 엇갈림에 따라 양측 사이의 진실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