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내년말까지 감산 유지 합의…러시아도 동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3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제173차 정기총회를 열고 2018년 말까지 9개월 동안 현재 산유량 감산규모를 유지하기로 했다.

러시아 등 비OPEC 10개국도 감산 연장에 합의했다.

14개 OPEC 회원국 중 국내 정세 때문에 감산 적용에서 예외를 인정받았던 나이지리아와 리비아는 2017년 생산 수준을 넘기지 않기로 했다.

OPEC과 러시아 등은 지난해 11월 전달 생산량 기준으로 6개월 동안 일일 총 180만 배럴(OPEC 120만 배럴, 비OPEC 6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하고 올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 5월 회의에서는 6개월이었던 감산 기한을 내년 3월까지로 연장했다.

OPEC 총회 의장을 맡은 칼리드 알 팔리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은 “멋진 하루였다. 건설적인 대화를 했다”며 “재고를 정상적인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면서 시장 안정을 위해 감산에 모든 나라가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시장에서는 추가 감산 없이 기한 연장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작년 말 OPEC의 감산 합의 전까지 배럴당 30달러 아래로까지 추락했던 국제유가는 올해 들어 회복세를 보이면서 최근에는 60달러를 넘어섰다.

OPEC이 내년에도 감산규모를 유지하게 되면서 하반기에는 수요가 공급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대경제연구원 백다미 선임연구원은 “내년 국제원유 시장은 세계 원유 수요 증가율이 올해보다 소폭 둔화하겠지만 OPEC의 공급 조절 노력이 효과를 본다는 가정하에 하반기에는 초과 수요 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상승세를 보였던 국제유가는 OPEC 회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의 셰일 오일 생산량이 여전히 OPEC의 감산 합의 지속성에 위협이 되는 데다 예멘 등에서 충돌하고 있는 앙숙 사우디와 이란의 관계도 OPEC 내에서 갈등 요소로 남아 있다.

러시아는 총회 전까지 미국의 셰일 오일 생산을 문제 삼아 감산 연장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경제 제재로 그동안 원유 수출을 못 했던 이란은 올해 3∼8월 OPEC과 합의한 것보다 10만 배럴 가량 일일 생산량이 많았다.

이민우기자 (minoo@kbs.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