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컷]‘나쁜녀석들’ 박중훈, 美친검사 우제문..안방극장 전율


[Oh!쎈 컷]‘나쁜녀석들’ 박중훈, 美친검사 우제문..안방극장 전율

[OSEN=박판석 기자] “형은 고고하게 사세요, 난 드러운 똥 치우면서 살테니까”

배우 박중훈이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우제문(박중훈 분)은 어제(30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5회에서 그 어느 때보다 마음에 큰 동요가 일었다. 조영국(김홍파 분)을 향한 반격으로 그의 세무사 김애경(장신영 분) 주변의 일반인들을 연행하게 된 우제문은 크게 두 가지 사건을 기점으로 행동에 변화를 보인 것.

첫 번째는 민태식(이윤희 분)과의 대화로 민태식은 과거 우제문과 함께 조영국을 잡기 위한 업무를 수행하던 중 다리를 잃고 현재는 인권 변호사를 하는 인물이다. 우제문은 그의 형편에 가슴 아파하면서 이렇게 착하게만 살지 말자고 늘 조언했던 상황.

하지만 우제문은 “상식이 비상식을 이기고, 합법이 편법을 이겼으면 좋겠다”는 그의 진심 어린 말에 마음이 움직여 주변인들을 심문하기로 한 계획을 변경했다. 목표를 위해 강한 복수심에 불타올라 있던 우제문이 민태식의 말을 곱씹으며 갈등하는 모습은 결국 그의 이념도 이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말해주고 있었다.

민태식을 향한 연민의 감정이 잘 드러나면서도 스스로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인물의 고뇌를 박중훈은 누구보다 세밀하고 촘촘하게 표현해냈다. 그의 씁쓸한 시선과 한숨에서는 우제문이 지고 있는 무게감의 깊이가 느껴졌다.

두 번째는 동료들의 죽음. 한강주(지수 분)가 조영국 피습을 시도한 것에 보복으로 조영국은 나쁜 녀석들 일당 한명 한명에게 위협을 가하며 우제문을 거세게 압박해왔다. 이 과정에서 조사관 신주명(박수영 분)과 형사 양필순(옥자연 분)이 죽게 됐는데 특히 단순한 동료 사이를 넘어 오랫동안 함께해 온 형제 같은 이의 죽음에 그의 심정은 이루다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처참했다.

괴한에 맞서다 부상을 입은 상태임에도 믿기지 않는다는 눈으로 현장을 바라보는 박중훈의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울컥하게 만들었다. 망연자실한 표정과 공허한 눈빛 속에 담긴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보는 이들까지 슬프게 한 것.

동료들의 죽음으로 분노와 독기가 끓어 오른 우제문이 조영국과의 심상치 않은 전면전을 예고한 지금, 그가 오늘(31일) 방송에서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처럼 매회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전율을 안기는 박중훈의 활약은 오늘(31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이어진다. /pps2014@osen.co.kr

[사진]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영상 캡처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