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브라질 올해 침체 탈출…내년부터 성장 리듬 회복”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브라질 경제가 올해 침체 국면을 벗어나고 내년부터 성장 리듬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2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OECD는 올해와 내년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를 0.6%→0.7%, 1.6%→1.9%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2019년에는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8%에 이어 2016년엔 -3.6%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이 이어졌다. 브라질 경제가 2년 연속으로 -3%대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1948년 이래 처음이었다.

OECD는 “8개 분기 연속해서 역성장을 거듭했던 브라질 경제가 마침내 성장세로 돌아서고 있다”면서 정치적 불확실성 요인에도 기대 이상의 물가 안정이 금리 인하와 투자 확대를 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브라질의 물가상승률은 1990년대 후반 이래 가장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1∼10월 누적 물가상승률은 2.21%, 10월까지 최근 12개월 물가상승률은 2.70%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올해 물가상승률을 3.08%로 전망됐다. 지난해 물가상승률 6.29%와 비교하면 절반을 밑도는 수준이다.

물가 안정세가 계속되면서 중앙은행은 기준금리(Selic) 인하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기준금리는 현재 7.50%로 역대 최저치인 2012년 10월∼2013년 4월의 7.25%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내려갔다. 전문가들은 경기부양을 위해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할 것이라며 올해 말 7.0%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재환기자 (happyjhl@kbs.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