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박스오피스] ‘1987’ 100만 돌파…김윤석·하정우·김태리 “감사합니다”


[M+박스오피스] ‘1987’ 100만 돌파…김윤석·하정우·김태리 “감사합니다”

[MBN스타 손진아 기자]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987’은 30일 오전 9시 기준, 100만 관객을 동원에 성공했다.

‘1987’의 100만 돌파 기록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와 명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공감을 이끌어내며, 천만이 넘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국제시장’(14,262,498명), ‘변호인’(11,374,879명)과 2015년 12월 흥행작 ‘히말라야’(7,759,761명)와 동일한 속도로 눈길을 모은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CGV골든에그지수 99%부터 롯데시네마 평점 9,4점,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22점 등 각종 예매사이트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87년 당시 온몸으로 역사를 경험한 중장년층들과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역사를 대면한 젊은 연령대의 관객들에게 강한 울림을 선사하며 세대간 소통의 키워드가 되고 있다.

이렇듯 전세대 관객들의 폭넓은 지지를 얻고 있는 ‘1987’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강렬한 스토리가 선사하는 강한 울림과 배우들의 진정성 넘치는 열연, 영화적 재미까지 놓치지 않은 장준환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까지 3박자를 갖춘 영화로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100만 돌파를 맞이해 ‘1987’의 주역인 김윤석, 하정우,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장준환 감독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증샷은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다른 선택을 통해 릴레이하듯 뜨거웠던 1987년의 시간을 완성했던 무게감 있는 모습과는 달리 커다란 ‘1987’ 풍선 아래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표정이 눈길을 끈다. ‘100만 돌파 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힌 종이를 나눠든 채, 각자만의 개성을 담은 모습으로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