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AC 미래제조혁신 해외 연수프로그램, Hannover Messe 2018


KMAC 미래제조혁신 해외 연수프로그램, Hannover Messe 2018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은 오는 4월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독일 일대에서 미래제조혁신 해외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다음 단계로 접어들고 있는 제조분야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이를 적용한 사례들을 탐구 할 예정이다. 세부프로그램은 하노버 메세 2018 참가, 지멘스 및 보쉬렉스로스 등 글로벌 기업의 스마트팩토리 방문으로 진행되며 효과적인 진행을 위해 스마트팩토리 전문가와 생산제조 전문 통역이 전 일정을 함께한다. 또한 전용차량 및 숙박 등 다양한 편의가 제공될 예정이다.

하노버 메세 2018은 4월 23일부터 29일까지 독일 하노버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박람회다. 1947년 처음 시작되어 2018년 71회를 맞았다. 지난해 행사는 축구장 77개 크기(55만4000㎡)의 독일 하노버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되어 70 여 개국에서 6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 했다. 산업계에서 하노버 메세는 ‘4차 산업혁명의 발원지’로 불린다. 독일이 2011년 제조업과 정보기술(IT)의 통합을 골자로 한 ‘인더스트리 4.0’ 정책을 처음 소개한 곳이기 때문이다.

전 세계 6,500개 기업과 22만 명이 넘는 인원들이 참석하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단일 박람회인 하노버 메세에는 각 개별 기업들이 생각하는 4차 산업혁명의 퍼즐 조각들로 넘쳐난다.

이 넘쳐나는 퍼즐 조각들에 어떤 가치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주체가 될 수도 있고, 마냥 따라가야 하는 기업으로 남을 수도 있다. 이는 자본금과 인프라가 확실히 갖추어진 대기업만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4차 산업혁명에 있어 가장 흥미로운 점은 “빠른 기업이 공룡 기업을 이긴다”는 점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하노버 메세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견, 중소기업들에게까지 큰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미래제조혁신 해외 연수프로그램 참가신청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콘텐츠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