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V앱' 마마무 리더&막내 솔라X화사 뭉치니 "하트다 하트"(종합)

'V앱' 마마무 리더&막내 솔라X화사 뭉치니



[헤럴드POP=박수인 기자] 마마무의 솔라와 화사 리더 막내 라인이 뭉쳤다.



19일 오후 10시 네이버 V앱에서는 마마무 솔라, 화사의 ‘VJ 라이브’가 방송됐다. 이날 솔라, 화사는 팬들을 위해 라이브 네 곡과 ‘데칼코마니’ MV 세로 버전 등을 선보였다.



라이브에 앞서 솔라, 화사는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큰 무대보다 떨리는 것 같다. 생방이다 보니까 더 떨리는 것 같다"는 솔라, 화사는 "잠시 후 저희가 어떤 실수를 할 지 지켜봐달라"며 너스레를 떨며 긴장을 풀었다.



첫 번째 라이브곡은 '그리고 그리고 그려봐'였다. 라이브에 앞서 화사는 "미니 4집 '메모리'에 속한 곡이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와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소개했다.



팬들의 하트에 대한 보답으로 캡처 타임도 선사했다. 솔라는 "저희를 마구마구 캡처해주시고 SNS에 올려주시면 캡처된 걸 저희가 또 캡처하겠다"며 바뀐 배경에 맞게 포즈를 취했다.



화사의 캐럴곡도 공개됐다. 라이브 전 솔라는 "감히 명곡이라고 말해드리고 싶다. 화사 양의 개인 곡인데 정말 잘 어울려서 놀랐다"고 소개했고 화사는 'Santa baby'를 불렀다. 이를 들은 솔라는 “크리스마스가 빨리 왔으면 하는 설렘이 느껴졌다. 화사양이 약간 재지한 끝처리를 할 때 듣기 편안하고 좋았다. 마지막에 '투나잇' 할 때도 좋았다”며 칭찬했다.



활동 후 근황도 밝혔다. 화사는 "연말 시상식이나 무대 때문에 곧 바빠질 것 같다. 활동할 때보다는 집에서 있는 시간이 좀 는 것 같다. 영화도 보고 맛있는 집도 찾아다니면서 힐링을 하려고 한다. 스트레스를 풀 때 샤워가 중요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요즘 샤워를 오래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솔라는 "활동이 끝나고 조금 쉴 수 있었다. 어제는 엄마랑 한식 뷔페 집에 가서 맛있는 밥을 먹고 서점에서 일본어 공부 책을 샀다. 다시 일본어를 배워보자는 마음으로 샀다"며 일본 팬들을 위해 짧은 인사를 건넸다.



솔라 감성의 첫 라이브도 공개됐다. 화사는 “계절과 하나가 돼있다. 언니야말로 겨울이다. 솔라 감성을 이 곡에서 다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무무(마마무 팬 지칭)분들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한다”며 기대를 높였고 솔라는 “요즘 날씨, 분위기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준비했다”며 ‘그리움만 쌓이네’를 불렀다.



마지막곡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Save me from my self'였다. 솔라는 “연습생 초기 때 화사와 처음으로 했던 곡이었다. 둘 다 하면서 너무 좋아서 이 노래만 계속 불렀던 기억이 난다. 크리스마스 때 갈 데가 없어서 연습실을 갔다가 옥탑방으로 올라갔는데 눈이 왔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화사는 “그 때 언니에게 너무 고마웠다. 솔직히 말하면 거리는 있지만 서울이니까 집에 갈 수 있었다. 제가 혼자 있으니까 같이 있어주지 않았나 싶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모든 라이브를 마친 화사는 "여러 가지 배경으로 라이브를 선사하니까 재밌는 추억이지 않나 한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간 것 같다. 준비한 건 많았는데 실수도 많이 했고 다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고 말했고 솔라는 "너무 떨려서 제대로 못 보여드린 것 같다. 말을 하면서 노래도 하고 캡처타임도 갖다보니까 어렵더라. 한 시간 가량 하면서 자리를 지켜주신 시청자분들 고맙다. 다음에는 마마무 멤버들과 다 같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음악 · 가요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