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中 정부 금한령에도 손 놓은 정부…유커 발길 '뚝'

中 정부 금한령에도 손 놓은 정부…유커 발길 '뚝'



아주경제 기수정·박영욱 기자 =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벌어진 중국 정부의 한한령.금한령 조치를 관망하던 우리 정부가 한류 콘텐츠 규제 강화, 방한 유커 수 감축 등 각 분야에 대한 규제를 노골적으로 강화하기 시작하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의 늑장 대응이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는 지적이다.

◆사드 배치 둘러싸고 중국 정부, 한류·관광 등 규제…정부는 '관망'

사드 배치 논의가 공론화된 지난 2월부터 중국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았다. 사드 배치를 최종 확정한 7월, 중국은 관광·문화·한류 등 다방면에서 직접적·노골적으로 보복을 펼치기 시작했다.

우선 한국 드라마 등 프로그램 방영과 한국 연예인의 중국 광고 출연 등을 금지했고 비자정책도 강화했다. 최근에는 저가 단체관광을 규제한다는 명목으로 ​한국행 유커(관광객) 20% 축소를 지시하면서 우리나라 전반에 '한한령(限韓令)'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유커(중국인 관광객)에 의존하던 우리나라 관광산업은 이미 '위기' 상태다.

올해 1~11월까지 방한한 중국관광객 수 누적 집계를 살펴 보면 전년 동기대비 37% 가량 늘었지만 정부가 지난 7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를 최종 확정한 이후인 8월에는 7월 91만7518명보다 5%가량 감소한 87만3771명으로 집계됐고 9월에는 전월 대비 약 17% 감소한 72만6266명이 방한하는 등 감소세를 보였다.

증가세로 돌아선 4분기에도 증가폭은 둔화되는 양상을 띄었다.

중국인 관광객수 감소는 전체 방한 외래관광객 수에도 영향을 미쳤다. 7월 170만3495명이던 외래관광객 수는 8월 166만4303명으로 2% 감소한 데 이어 9월에는 152만3928명으로 10% 줄었다.

사드 배치는 사실 올해 초부터 공론화되기 시작했고 일각에서는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양국 관계가 경색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정작 정부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했고 지난 7월 한미 양국이 사드배치를 결정한 이후 각 분야에서 중국의 본격적인 규제가 이뤄졌음에도 우리 정부의 움직임은 미미했다.

특히 중국 정부의 방한 유커 20% 감축 지시에 대해서도 정부는 "이런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는 공식 답변을 받았다."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만 답했었다.

◆중국의 행보에 심각성 느낀 정부, 이제야 대책 강구

한류 콘텐츠 제재, 방한 관광객 수 감축 지시에 이어 롯데 세무조사 등 기업까지 위협하는 보복성 행위가 계속되자 정부는 그제서야 중국의 행보에 심각성을 느끼고 본격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한중 통상관계 점검회의'를 열고 한중FTA(자유무역협정), WTO(세계무역기구) 등 양자 및 다자채널을 통해 중국의 불합리한 조치에 적극 대응하고 '한중 통상 점검 TF'를 구성해 중국의 규제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또 관광 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구미주 대상으로 다양한 홍보 마케팅을 전개해오고 있는 정부는 최근 들어 방한 프로그램 촬영 지원, 한류스타와 함께 하는 고가 콘서트 투어 프로그램 추진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기 시작했다.

한중 관계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는 지우링허우(1990년대 이후 출생한 중국인) 중심의 싼커(散客·개별관광객) 공략 전략을 세우고 파워 블로거 개념의 왕홍(网红)을 초대해 팸투어를 진행하는 등의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부는 매번 소 잃고 외양간간 식의 늑장 대응을 펼치고 있다"면서 "미리 미리 계획하고 준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관광업계 한 전문가는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급변한 한중 관계를 봐서 알 수 있듯 언제 어떤 상황에서 타격을 입을 지 모른다. 국가의 역학관계에 따라 관광산업의 명암도 엇갈린다"며 "정부는 항상 긴장을 늦추지 말고 다양한 경우의 수를 연구해 그에 대한 대비책을 세워 놓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관련,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사드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에도 관광 시장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고 그동안 해외 언론인에 왕홍을 포함시켜 팸투어를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홍보 전략을 세워 관광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주경제

배우 송중기, 송혜교가 27일 오후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대중문화 예술상 시상식에서 대통령표창을 받기위해 기다리고 있다.



◆한류 드라마 제작사, K-POP 공연·기획사 한한령(限韓令)에 보수적 접근

현재 중국 정부의 한류금지령(限韓令·한한령)과 관련해 공식적인 제재 사항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암묵적 제재가 존재한다는 것은 한류 톱스타 송중기의 중국 휴대폰 광고 모델 교체, 한류 드라마 ‘대장금’의 히로인인 이영애가 출연하는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중국내 심의 지연 등 여러 가지 정황적인 증거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드라마 제작사, K-POP 공연·가요 기획사 등 국내 연예계에서는 중국 정부의 한류 문화 정책을 관망하며 보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국내 한류 드라마 제작사의 한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드라마 업계에서는 중국 정부의 한류 정책 추이를 관망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중국시장만을 겨냥해서 한류를 이끌겠다는 목표로 작품을 기획하는 것 보다는 참신하고 재미있는 콘텐츠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그동안 준비하는 프로젝트들을 소신껏 만들어 다양한 시장을 개척 하는 것이 한한령의 위험성을 줄이는 길 같다”라고 밝혔다.

가요 기획사의 한 관계자 역시 “‘악동 뮤지션’ 등 일부 가수들의 공연이 중국에서 개최되기는 하나 아직 K-POP 공연이 예전처럼 활성화 됐다고 보기 어렵다. 국내 대형 가요 기획사들도 내년 중국내 콘서트 계획 등을 확정 하지 못하고 지켜보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기수정 violet17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Tags: 아주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