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종합]'고흥 35.2도' 광주·전남 폭염특보…온열질환자도 63명 발생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광주와 전남 일부 지역에 발효됐던 폭염주의보가 폭염경보로 격상되는 등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따라 온열질환자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무더위가 본격 시작된 지난 5월23일부터 7월 23일까지 광주에서 27명, 전남에서 36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25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낮 최고 기온은 고흥 도화가 35.2도로 가장 높았다.



나주 다도 34.8도, 곡성·구례 34.7도, 나주 34.6도, 화순 34.5도, 광주 33.9도, 신안 압해 33.8도, 순천 33.7도 등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화순, 나주, 순천, 광양, 보성, 구례, 곡성에 발효 중이던 폭염주의보는 폭염경보로 격상됐다.



나머지 전남 전 지역(무안·장흥·진도·신안(흑산면 제외)·목포·영광·함평·영암·완도·해남·강진·여수·장성·담양)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연중 이틀 이상 최고 기온이 33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 주의보를, 35도 이상일 때 폭염 경보를 발효하고 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당분간 불볕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곳에 따라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광주기상청 한 관계자는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운 곳이 많겠고 밤 사이에도 25도 이상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자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무더위가 본격 시작된 지난 5월23일부터 7월 23일까지 광주에서 27명, 전남에서 36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guggy@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사회 , 사회일반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