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美FRB "경기회복 지속, '트럼프 효과' 실물 경제에는 아직…"

美FRB


[11월 베이지북 발표, 증시·소비자신뢰 급등했지만 실물 경제 영향 '미미'… 일부 지역 '선거 후유증' 나타나기도]




뉴욕 증시가 ‘트럼프 랠리’를 지속하고 있지만 실물 경제에서는 아직 ‘트럼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30일(현지시간) 공개한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의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의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대선 이후 증시가 5% 가까이 급등하고 소비자신뢰지수가 9년 만에 최고치까지 치솟은 것과는 다소 다른 모양새다. 트럼표 효과가 심리적으로는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아직 실물 경제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소매 판매는 다소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가구와 옷 판매는 늘어난 반면 자동차 판매는 대부분 지역에서 감소했다. 소비자들은 새 차보다는 중고차로 눈을 돌리고 있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오히려 선거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었다. 클리블랜드 지역의 경우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졌고 리치몬드와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자동차 판매가 감소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헬스케어 서비스의 성장률이 둔화됐다.



고용 상황은 호조가 지속됐다. 대다수 지역에서 임금이 상승하거나 임금 인상 없이는 채용이 힘든 것으로 파악됐다.



FRB는 고용시장 전체로는 임금 상승이 여전히 ‘완만하거나 균형 상태’에 머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셈이다.



달러 강세에 따른 영향도 관찰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달러 강세로 수요가 감소했다고 보고한 반면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지역도 있었다.



월가 전문가들은 FRB가 경기회복이 지속되고 있다는 판단을 내린 만큼 오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뉴욕=서명훈 특파원 mhsuh@




Tags: 국제 , 국제일반 , 머니투데이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