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최순실 변호인 “최씨,자신을 둘러싼 광범위한 국정농단에 어이없다는 듯 웃더라”

최순실 변호인 “최씨,자신을 둘러싼 광범위한 국정농단에 어이없다는 듯 웃더라”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최씨가 자신을 둘러싼 광범위한 국정 농단에 대해 어이없다는 듯이 웃었다"고 밝혔다.

최씨의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 변호사는 29일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최씨를 만나 '사드배치, 경제정책, 인사까지 당신이 다 영향력을 행사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최씨가 웃었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이어 "온갖 공직 문제를 (최씨의) 국정농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은) 자꾸 헛소문만 퍼뜨리지 말고 입증을 해서 검찰에 정식으로 최씨를 고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씨의 압력 때문에 혜택을 받은 사람이나 불이익을 받은 사람이 있다면 익명성 뒤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서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의혹공화국'도 아니고 언제까지 이렇게 의혹만 부풀릴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변호사는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47)씨 변호인이 차씨가 최씨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났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최씨는 김 전 실장을 모르는데 무슨 지시를 내리느냐"면서 "자꾸 김 전 실장을 최씨랑 엮어보려는 것 같은데 대통령이 내린 지시로 차씨와 김 전 실장이 만난 것에 최씨가 끼어들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최씨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해서도 전혀 모른다며 "현재 최씨가 모든 사람을 다 알아야 하는 것처럼 상황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씨는 공개적으로 사람 만나기를 꺼리는 사람이고 만남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행적을 보면 병원, 골프장 몇 번 가고 대통령 있는 청와대에 몇 번 왔다갔다 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Tags: 사회 , 사회일반 , 아시아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