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朴 "임기단축 포함 진퇴문제,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

朴




'즉각 하야' 여전히 거부..'탄핵 위기' 피하려는 시간벌기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자신의 거취 결정을 국회의 몫으로 돌렸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이처럼 밝혔다.



야당에서 요구한 ‘즉각 하야’는 거부했으나 자신의 임기 단축과 조기 대선을 공식화하면서 내달 2일 국회의 탄핵소추안 표결로 인한 ‘직무정지’라는 벼랑 끝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절충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장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2일 탄핵은 불가’ 입장으로 선회하면서 박 대통령으로선 ‘시간벌기’에 성공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저는 국내외 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라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 길인지 숱한 밤을 지새우며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며 “나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 하루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결단의 소회를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임기단축 결심은 지난 27일 각계 원로 20명이 긴급회동 후 개헌을 염두에 둔 ‘질서 있는 퇴진’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을 받은 여야가 순조롭게 개헌을 통한 대통령 퇴진 로드맵을 만들어낼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전망이다. 각 당과 계파, 대선주자 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갈린다는 점에서다. 또 사실상 블랙홀과 같은 개헌론이 다시 공론화하면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의 반발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의 이번 담화가 개헌에 대한 야권의 분열과 탄핵에 대한 여권의 원심력 제동을 염두에 둔 ‘시간끌기용’ 담화라는 지적이 나온 이유다.



박 대통령의 이날 담화는 2차 담화 이후 25일 만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1차 담화 땐 최순실씨의 연설문 사전입수 의혹에 국한해 대국민사과를 했고, 지난 4일 2차 담화에선 검찰조사와 특검수사를 수용하겠다고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 여러 경위를 소상히 말씀드리겠다. 여러분이 질문하고 싶은 것도 그때 하시면 좋겠다”며 4차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ags: 정치 , 청와대 , 이데일리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