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최순실 추천 2명…박 대통령 “KT 연락해 채용되게 하라”





“대통령과 공모” 1회 “지시” 4회 명시



최씨 “광고 책임자 발령” 요구에



박 대통령, 안종범 통해 2차 압력





최순실 국정 농단 차은택 공소장 보니


검찰이 27일 구속기소한 차은택(47·CF 감독)씨와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의 공소장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하거나 개입한 범죄 사실이 상세히 적혀 있다. ‘KT 광고 강요 사건’에선 공범, ‘광고업체 포레카 강탈 시도’ 사건에선 범행에 개입한 정황이 제시됐다.


검찰이 발표한 A4 용지 11쪽 분량의 공소사실을 분석한 결과 ‘대통령의 지시’가 4차례, ‘대통령과 공모해’라는 표현이 1차례 등장했다. 검찰은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현장을 총지휘하고 측근들이 범행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최씨의 요청에 따라 고공 지원하는 형태였다”고 말했다.


실제로 공소장의 범죄 흐름을 보면 ①최씨가 박 대통령에게 부탁→②박 대통령이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지시하면 안 전 수석이 기업 회장 등에게 ‘VIP의 뜻’이라며 전달→③필요시 최씨가 박 대통령 등에게 재요구 등의 패턴을 보였다.


우선 ‘KT 광고 독식 사건’을 보면 최씨의 부탁을 받은 박 대통령은 지난해 1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안 전 수석에게 “이동수(차씨 측근)씨라는 홍보전문가가 있으니 KT에 채용될 수 있도록 KT 회장에게 연락하고, 신혜성(김영수 대표 부인)씨도 이씨와 호흡을 맞출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이에 안 전 수석이 황창규 KT 회장에게 연락해 “윗선 관심 사항”이라며 둘의 채용을 요구했고 황 회장은 이씨를 브랜드지원센터장(지난해 2월)으로, 신씨를 IMC본부 그룹브랜드지원 담당(지난해 12월)으로 채용했다.


하지만 최씨는 이들을 KT 광고 발주를 책임지는 자리에 앉혀 달라고 박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안 전 수석→황 회장 라인을 거쳐 이씨를 IMC본부장, 신씨를 IMC본부 상무보로 발령했다. 박 대통령은 더 나아가 최씨가 실소유한 플레이그라운드사를 KT 광고대행사로 선정하도록 압력을 넣었다. 수사 결과 KT는 지난 3~8월 68억1767만원 상당의 광고 7건을 최씨 회사에 발주해 5억1600만원의 이득을 얻게 했다.


박 대통령은 ‘포레카 강탈 시도’에도 깊숙이 개입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모스코스’라는 회사를 세운 최씨는 포스코 계열 광고사 포레카가 매각이 진행 중인 사실을 알고 인수에 나섰다. 하지만 최씨 회사가 실적이 없어 인수 자격이 없는 데다 이미 ‘컴투게더’ 등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것을 알고 계획을 ‘지분 강탈’ 쪽으로 바꿨다.


최씨는 청와대에 도움을 요청했고 박 대통령은 지난해 2월 17일 안종범(57·구속기소)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포레카가 대기업에 넘어가지 않도록 잘 챙기고 포스코 권오준 회장과 포레카 김영수 대표를 통해 매각절차를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안 전 수석은 권 회장과 김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VIP의 뜻’을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최순실·차은택’의 지시를 받은 차씨의 지인 3명(김영수·김홍탁·김경태씨, 불구속기소)은 지난해 3월 5일 서울 삼성동의 한 호텔에서 ‘컴투게더’ 한상규 대표에게 “포스코 최고위층과 청와대 어르신(안종범 전 수석)의 지시사항인데 컴투게더가 포레카를 인수하면 우리가 지분 80%를 가져가겠다”고 협박했다. 이어 2개월 뒤 컴투게더의 단독 입찰이 확정되자 다급해진 이들은 “포레카 매각 자체를 무산시켜 버리겠다” “지분을 안 주면 묻어 버리라는 얘기도 나온다”며 한 대표를 전방위 압박했다.


현일훈·송승환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현일훈.송승환 기자 hyun.ilhoon@jo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사회 , 사회일반 , 중앙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