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대출규제·금리인상' 변수많은 시장…내집마련은 언제?

'대출규제·금리인상' 변수많은 시장…내집마련은 언제?




"주택가격 저점 찍는 내년 하반기, 내집마련 적기"



"상환능력 부족한 실수요자, 대출규제 부담 고려해야"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투기과열을 잡기 위한 정부대책과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내집마련의 변수가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실수요자들의 경우 내년 하반기를 주목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美 금리인상에 집단대출 규제까지…부동산 변수'첩첩산중'
27일 정부와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이 당면한 가장 큰 악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다. 특히 글로벌 금융시장에선 미 연준의 금리인상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양상이다.

미국의 소비나 주택시장의 경제지표가 양호한데다 연준이 목표로 하는 인플레이션율과 실업률도 각각 2%, 5%의 목표치를 충족했기 때문이다. 이 경우 당장 대출금리가 올라가 주택구매의 부담으로 작용하게 된다. 실제 금리인상 가능성이 선반영된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고정금리형) 금리는 연 4% 후반대로 올라섰다.

내년부터 시작되는 주택공급과잉 우려도 가시화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7년 아파트 입주 물량은 2006년 이후 최대치인 36만 가구에 달한다. 입주 물량이 가장 적었던 2012년 18만 가구와 비교하면 2배에 가까운 물량이다.

여기에 부동산투기억제를 골자로 한 8·25 가계부채대책과 11·3 부동산대책도 시장의 경착륙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24일 정부가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에 분할상환 원칙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사실상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적용대상에 포함된 것과 다름없게 됐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발표처럼 내년부터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에 한해 현재 일반 주택담보대출에 적용하고 있는 은행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그대로 적용하게 되면 중도금 대출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1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1.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 "주택가격 저점 찍는 내년 하반기, 내집마련 적기"
이에 따라 서민이나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들의 '내집마련' 셈법도 복잡해졌다. 정부대책이 실수요자들을 보호하고 있지만 집단대출 등의 금융환경이 악화돼 부담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내년 정책과 공급과잉 변수가 안정화되는 시점은 하반기 이후에나 가능하다"며 "현재로서는 실수요자의 경우 주택가격의 저점이 예상되는 하반기가 내집마련의 적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정 위원은 "정부가 집단대출 규제 이후 무주택자들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을 확대할 공산이 크다"며 "상반기 중 이같은 정책의 추이를 지켜보고 주택구매를 추진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도 주택마련의 적기를 내년 하반기 이후나 2018년 상반기로 보고 있다. 심교언 교수는 "실수요를 위해서라면 내년 하반기가 적기지만 투자를 위해서라면 내후년 상반기가 적합할 것"이라며 "다만 하반기 부동산 시장의 악재가 늘어난 만큼 시장의 추이와 정책을 꼼꼼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정책실장은 "현재 정부정책이 투기세력을 억제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 만큼 주거를 위한 내집마련이라면 내년 어느 시점이라도 크게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전문가들은 금융권의 대출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고 정부의 가계부채 추가 규제 가능성도 높은 만큼 주택구매시 과도한 대출을 얻는 것은 무리가 따를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 전문가는 "당장 정부의 집단대출 규제의 영향으로 상환능력이 부족한 분양 당첨자가 무턱대고 중도금 대출을 받으면 2∼3년 뒤 잔금대출로 전환할 때 원리금 상환이 어렵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내년 내집마련을 위해선 적정한 규모의 자금과 분할 상황 능력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h9913@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경제 , 부동산 , 뉴스1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