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미국인 77% ‘국가 분열돼’…23년간 가장 심각



'국가가 분열됐다'고 느끼는 미국인의 비율이 최근 23년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갤럽은 대통령선거 직후인 지난 9일부터 16일 사이에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에 대해 미국이 분열돼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77%였으며, 이는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가 실시된 1993년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미국이 '분열됐다'고 느낀 미국인은 1993년 응답자의 63%였고 1998년 설문조사에서도 그런 의견은 66%를 차지했지만, 2001년 9·11테러 직후 진행된 설문에서는 24%만 분열됐다고 답한 대신 '통합됐다'고 답한 사람이 74%였다.

그렇지만 2004년 대선 직후 실시된 설문에서 '분열됐다'는 응답자 비율은 다시 65%로 늘어났고 2012년 대선 직후에는 69%를 기록했으며,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70%를 넘어섰다.

갤럽은 최근 20여년 동안 양극화된 미국 정치 상황과 그로 인해 서로 다른 정당 사이에서 정치 의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기가 점점 어려워진 점 때문에 국가 분열에 대한 미국인들의 우려가 점점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가 국가를 통합할 수 있겠느냐는 갤럽의 설문에는 응답자의 45%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49%는 '더 분열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갤럽은 2000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 민주당원의 30%가 부시 전 대통령을 호의적으로 평가한 반면 이번 설문조사에서 트럼프를 호의적으로 본 민주당원은 10%에 불과했다며, 트럼프가 미국인들의 국론을 통합시키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허솔지기자 (solji26@kbs.co.kr)



Tags: 국제 , 국제일반 , KBS ,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