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日 언론, 김연아 '블랙리스트' 논란 주목



‘피겨여왕’ 김연아가 체육계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일본 언론도 이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일본 일간지 산케이신문은 21일 ‘피겨여왕 김연아, 최순실 회장의 사업인 늘품체조를 거부해 보복 당했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실었다.

산케이 신문은 기사에서 “김연아가 박근혜 대통령의 친구인 최순실의 측근이 관계한 정부 관련 사업 행사에 참가를 거부해 보복 당했다”고 보도했다.

행사에 대해서 최순실의 측근인 차은택이 고안한 늘품체조 시연회임을 밝히고, 이 체조는 정부 예산 3억5000만 원이 투자됐고 2014년 11월 시연회에 박근혜 대통령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연아도 늘품체조 발표식에 초대됐지만 자신의 이미지에 맞지 않고 당시 많은 일정이 잡혀있다는 이유로 거절했고, 그 후 대한체육회가 선정하는 2015년 스포츠 영웅에서 압도적인 득표를 얻었지만 규정에 없는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제외됐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장시호의 측근을 인용해 “(장시호가) ‘김연아는 찍혔다. 쟤(김연아)는 문체부에 찍혔어’그런 거에요. 왜냐고 물었더니 ‘찍혔어. 안좋아’”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김연아로 홍보 효과를 보려했으나 최순실 세력이 계획대로 뜻을 이루지 못하자 앙심을 품고 보복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김연아의 불이익에 관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조선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