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동전없는 사회 성큼…내년부터 편의점 거스름돈 교통카드에 충전

동전없는 사회 성큼…내년부터 편의점 거스름돈 교통카드에 충전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동전없는 사회’가 내년부터 점차 현실화된다.


한국은행은 내년 초부터 편의점에서 물건을 산 뒤 남은 거스름돈을 교통카드에 충전하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한은은 중장기적으로 교통카드뿐 아니라 잔돈을 신용카드나 계좌에 송금해주는 방안할 계획이다. 업종도 편의점을 시작으로 마트나 약국 등 소매업종 전반으로 확대된다.





한은은 ‘2020년 동전없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시범사업의 첫 단계로 내년 상반기부터 편의점에서 잔돈을 선불식 교통카드에 충전해주는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1일밝혔다.



이를 위해 한은은 조만간 입찰을 통해 시범 서비스를 시행할 편의점 업체를 선정하고 계약을 맺기로 했다.



이미 편의점마다 T머니와 같은 교통카드에 요금을 충전해주는 기술과 장비가 있는 만큼 시범 서비스를 위한 새 기술 개발이나 장비 설치는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관련 규정이나 프로그램을 정비하는 절차만 거치면 된다.



따라서 준비작업에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아 이르면 내년 초,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에는 편의점 잔돈 충전 서비스가 시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거스름돈을 동전으로 주머니에 받아 넣고 다니는 불편을 줄일 수 있게 된다.



한은 또한 매년 수백억 원에 달하는 동전 제조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은은 일단 편의점과 교통카드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뒤 이를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시범 시행 후 성과가 좋으면 거스름돈을 교통카드 뿐 아니라 신용카드에 충전해주거나 본인의 은행 계좌에 직접 송금해주는 방식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대상 업종도 편의점뿐 아니라 소액 결제가 많아 잔돈이 많이 발생하는 약국이나 마트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은은 오는 2020년까지 이런 각종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4년 뒤인 2020년에는 이를 전체적으로 통합해 동전없는 사회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움직임은 이미 시작된 상태다. 일부 편의점은 잔돈을 네이버페이 등 결제수단의 포인트로 적립해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은행권에서는 국민은행이 지난달 초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고객이 현금으로 공과금 등을 납부한 뒤 생기는 거스름돈을 고객 계좌에 입금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해외에서도 현재 스웨덴과 덴마크, 네덜란드 등 유럽의 일부 국가는 현금없는 사회를 목표로 일부 현금의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동전없는 사회는 상점이나 대중교통 이용 때 동전사용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목적이 있다”면서 금융기관 및 전문 IT업체 등과 함께 가장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u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경제 , 금융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