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다시 검찰 불려간 장시호…횡령 의혹 집중 추궁

다시 검찰 불려간 장시호…횡령 의혹 집중 추궁



<앵커>


어제(18일) 체포돼 새벽까지 검찰 조사를 받은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오늘 오전, 다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해서 수사 상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있습니다.) 장시호 씨에 대한 조사가 언제 다시 시작됐나요?



<기자>



네,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는 오늘 오전 10시, 검찰로 다시 불려 나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장 씨는 자신이 만든 동계스포츠 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삼성이 지원한 16억 원 가운데 5억 원만 센터에 입금된 사실이 확인된 건데요, 검찰은 장 씨에게 나머지 11억 원의 용처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장 씨가 거액을 챙길 수 있었던 배경에는 결국 최 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영향력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쯤 장 씨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제기된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앵커>



삼성이 최 씨 일가에 거액을 지원한 사실이 다시 한 번 드러난 것인데, 삼성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습니까?



<기자>



네, 삼성은 지난해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 씨에게 35억 원을 특혜 지원했습니다.



여기에,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장시호 씨에게도 16억 원을 지원한 게 추가로 드러난 건데요,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금 204억 원을 빼고도, 최 씨 일가에게 삼성이 준 돈이 51억 원이나 되는 겁니다.



삼성이 이 돈을 최 씨 일가에게 그냥 주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게 합리적인 의심일 텐데요, 검찰은 어제 삼성의 대외 업무를 총괄하는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을 불러서 오늘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최 씨 일가에 대한 지원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 사실을 알거나 지시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전병남 기자 nam@sbs.co.kr]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 [광화문 촛불집회 현장] 하이라이트 영상 보기


Tags: 사회 , 사회일반 , SBS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