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무한도전' 래퍼 만난 멤버들, '위대한 유산' 만들기 준비 완료(종합)

'무한도전' 래퍼 만난 멤버들, '위대한 유산' 만들기 준비 완료(종합)



[헤럴드POP=권민지 기자] 래퍼들과 힙합 컬래버레이션을 시작한 멤버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연출 제영재·이윤화) 506회에서는 역사와 관련된 내용으로 랩을 만드는 특집 '위대한 유산'에 임한 멤버들과 래퍼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본격적으로 컬래버레이션을 이룰 래퍼들이 얼굴을 비치기 전, 먼저 특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래퍼 도끼를 찾은 유재석은 내부에 들어서자마자 놓인 명품 슬리퍼와 고가의 각종 소품을 보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함께 집안 곳곳을 둘러보던 유재석은 명품 시계에 대한 집착이 있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시계를 맞추지 않고 고양이에게 넓은 방을 내어주며 쪽방에서 잠을 잔다는 도끼의 엉뚱한 매력에 폭소를 터뜨린다.



이어서 여섯 멤버들은 함께 곡을 만들 래퍼 개코, 비와이, 송민호, 지코를 차례로 소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가장 먼저 황광희의 파트너로 얼굴을 비친 개코는 무대 위에서 가사를 잊었을 때 대처하는 방법으로 웃으면서 무대에 서 있는 것을 언급하며 여유로움을 드러냈다.



특히 하하는 개코를 향한 무한한 신뢰와 호평을 쏟아내자 유재석은 "친한 거 알겠는데 그만 띄워라"며 장난스러운 멘트로 재미를 더했다. 개코는 마지막으로 황광희가 아닌 다른 파트너로 바꿀 생각이 있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귓속말로 "기회가 있냐"고 말한 것이 밝혀지며 폭소를 유발했다.



두 번째로 등장한 래퍼는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은 비와이였다. 유재석은 그를 반갑게 맞이하며 비와이의 헤어스타일을 '초가집 커트'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갑자기 모든 관심이 그에게로 쏠린 것에 질투한 개코는 "새치 있네"라며 귀여운 장난을 더했다.



이후 송민호, 지코, 딘딘을 비롯해 후에 합류할 도끼까지 총 여섯 명의 래퍼가 특집을 함께할 인물로 소개됐다. 자리를 옮긴 멤버들과 래퍼들은 본격적인 곡 작업에 앞서 이번 특집의 의의를 알려 줄 한국사 강사 설민석을 맞이했다. 그는 나라의 큰 우환이 닥친 가운데 가장 먼저 왕이 도망치며 백성들의 저항의식을 유발한 임진왜란을 언급하며 춘향전, 흥부전과 같은 '위항 문학'을 설명한다. 이어서 군자로서의 위엄이 넘치는 역대 왕을 언급하는 한편, 정조에 대한 설명을 들은 하하는 유재석을 "예능계의 정조"라고 표현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