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국제유가, 美 대선 불안감↓·재고 감소에 7일만에 상승

국제유가, 美 대선 불안감↓·재고 감소에 7일만에 상승




국제 유가가 미국 대선 불안감이 완화되면서 7일(거래일 기준) 만에 상승 반전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e메일 스캔들’을 재수사한 결과 무혐의 처분을 내린 덕분으로 풀이된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82달러(1.9%) 상승한 44.89달러를 기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랜트유 역시 배럴당 0.56달러(1.23%) 오른 46.1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감소했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원유정보제공업체 젠스케이프에 따르면 WTI 원유 선물 인도지역인 쿠싱의 재고는 전주 대비 44만2000배럴 감소했다.




뉴욕=서명훈 특파원 mhsuh@




Tags: 국제 , 국제일반 , 머니투데이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