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朴 대통령 퇴진·백남기 장례' 서울 도심서 대규모 촛불집회

'朴 대통령 퇴진·백남기 장례' 서울 도심서 대규모 촛불집회



뉴시스


경찰 "행진금지" vs 시민단체 "집행정치 가처분"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5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2차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또 고(故) 백남기씨 발인과 영결식도 함께 예정돼 있어 집회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날 집회 예상 참가자는 주최측 5만명, 경찰 측 3만~4만명이지만 지난 1차 촛불 집회에도 시민들이 대거 몰린 점을 감안하면 참가자가 최대 10만명까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달 29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는 경찰 추산 1만2000명(주최 측 추산 2만명)이 참가했다. 당초 주최 측 예상 참여 인원은 3000~4000명이었지만 일반 시민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광화문 일대가 인파로 가득찼다.



투쟁본부에 따르면 이날 집회는 오후 4시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유가족 발언과 각계 시국연설 등을 진행한다. 이후 오후 5시부터 종로와 을지로를 거쳐 행진을 한 뒤 다시 광화문 광장에 모여 오후 11시까지 촛불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이날은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아 쓰러져 숨진 고(故) 백남기씨의 영결식도 함께 예정돼 있다.



백씨의 장례는 오전 8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시작으로 장례 미사와 노제를 진행한다. 이어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한 뒤 촛불집회에 합류할 계획이다. 장례위원장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등 야권 주요인사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또 이날 대학생뿐만 아니라 중고등학생들도 박근혜 하야를 외치는 집회에 합류한다. 전국중고등학교총학생연합, 대학생시국회의는 오후 2시 각각 세종문화회관 앞,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대회 및 행진을 진행한다.



같은 시간 10대 청소년들의 모임인 '국정교과서 반대 청소년 행동'은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정화 역사교과서 반대 집회를 개최한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일 교통혼잡 가능성을 들어 도심 행진에 대해 금지 처분을 내렸다. 주최 측이 신고한 행진 루트인 세종대로가 집회 시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상 주요도시의 주요도로로 지정돼 있어 교통 유지를 위해 집회와 시위를 제한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경찰은 또 차벽을 설치해 청와대 방향 행진을 차단하지만 집회 참가자들을 자극해 충돌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유연한 대응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국민의 뜻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라며 서울행정법원에 '집회금지통고처분 취소청구소송'과 '금지통고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전자접수 방식으로 제기했다.



lje@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사회 , 사회일반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