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CJ 이미경 퇴진, VIP 뜻이다. 늦으면 난리난다" 靑, 기업오너 인사도 개입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하면서 대기업을 압박한 데 이어 오너 일가의 경영권까지 간섭한 정황이 확인됐다.
MBN은 3일 청와대 전 핵심 수석이 2013년 말 CJ그룹 고위 관계자와 통화하면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검찰 수사를 들먹이는 녹음 파일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이 구속된 후 이 부회장이 경영을 맡고 있었다.

전화통화에서 이 핵심 수석은 CJ 고위 관계자가 "청와대 내부의 공통적인 의견이냐"고 묻자 "컨센서스는 무슨 컨센서스냐. 그냥 쉬라는데 뭐가 더 필요하냐"며 "VIP(대통령)의 뜻이다. 너무 늦으면 진짜 저희 난리 난다"고 재촉했다. 그는 “이 부회장이 버틸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그는 "좀 빨리 가시는 게 좋겠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인데…"라고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검찰 수사가 진행될 것임을 암시하기도 했다.

CJ그룹 고위 관계자가 이미경 부회장이 퇴진해야 하는 이유를 묻자 이 핵심 수석은 "그거까지 제가 안다고 해도 말하기 곤란하다"며 "VIP로부터 직접 들었다고"고 했다.

그는 MBN 측이 CJ 이미경 부회장 퇴진 종용 여부를 확인하자 "할 얘기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CJ그룹 관계자는 "이미경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것은 건강상의 문제로 치료가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청와대 등의) 외압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권선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사회 , 사회일반 , 조선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