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언니네' 유지태 "개그맨 편견 깨고 톱배우 된 정성화 대단해"

'언니네' 유지태



[헤럴드POP=이소담 기자]유지태가 정성화를 극찬했다.



유지태는 31일 방송된 SBS라디오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 영화 ‘스플릿’ 출연을 망설인 이유로 정성화를 꼽았다.



영화 ‘스플릿’에서 볼링선수 두꺼비 역을 맡은 정성화는 “내가 유지태보다 폼은 더 멋있다”고 볼링 자신감을 드러내며 “오늘 ‘스플릿’ 언론시사회를 했는데 원래 조용한 분위기인데 내가 나와서 폼을 보여주니까 다들 감탄하더라”고 자화자찬을 늘어놨다.



이어 ‘꿀보이스’ 특집이라며 목소리 칭찬이 이어지자 유지태는 “‘레미제라블’을 보면서 정성화 팬이었다. 영화에서 정성화가 나오는 모습이 싫었다. 악역이잖나”라며 “뮤지컬 톱배우가 악역을 맡아서 너무 악하게 하니까 싫더라. 또 정성화가 나보다 캐스팅이 먼저 돼 있었다. 그래서 출연 안 하려고 했다. 연기를 너무 잘 하니까”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유지태는 “정성화를 좋아하게 된 이유는, 박건형 결혼식 축가 부르는 모습을 보고 나서였다. 매니저에게 정성화가 개그맨에서 뮤지컬 톱배우가 됐고 편견을 깬 모습이 정말 멋있다고 이야기를 했었다”고 전했다.



한편 ‘스플릿’은 도박 볼링 세계에 뛰어든 밑바닥 인생들의 한판 승부를 그린 작품. 유지태가 한물 간 전직 볼링 선수 철종 역, 이정현이 허당 매력의 생계형 브로커 희진 역, 이다윗이 자폐 기질과 천재적 볼링 실력을 동시에 지닌 영훈 역, 정성화가 철종과 악연으로 이어진 악역 두꺼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오는 11월 10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문화 , 영화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