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어게인TV]'불타는청춘' 수식어가 필요 없는 레전드들의 귀환

[어게인TV]'불타는청춘' 수식어가 필요 없는 레전드들의 귀환



[헤럴드POP=박선영 기자]청춘 멤버들의 진가가 폭발하며 레전드 무대를 선보였다.



18일 방송된 SBS'불타는 청춘'에서 장호일과 김도균 두 레전드의 콜라보를 위해 마련된 공연이 예상보다 큰 규모로 진행되면서 청춘 멤버들은 모두 당혹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국진은 "그냥 우리끼리 한다는 공연이 이렇게 커졌다. 뭘 이렇게 준비했나" 공연장을 준비한 제작진을 원망하는 모습을 보이며 공연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고 있음을 시사했다.



청춘 멤버들의 걱정과 달리 강수지가 무대 감독이 되어 공연 분위기를 이끄는 가운데 신효범과 김도균이 직접 초대한 김종서가 합류하면서 청춘 멤버들이 기획하고 준비한 공연은 음악 방송에서도 보지 못한 초특급 무대를 선보였다. 강수지는 "이끌 감독이 있어야 되는데 여기엔 없다. 누군가 이끌지 않으면 안된다" 말하며 그간 부드러운 이미지와 달리 카리스마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무대를 이끄는 강수지를 '강감독님'이라 부르던 김국진은 "저 친구가 강단이 있다. 하는거 보니까 아주 디테일하게 잘 하더라" 칭찬하며 자신의 연인의 활약에 뿌듯해 하며 팔불출 모습을 보였다. 강수지는 김국진의 칭찬을 발판 삼아 청춘 멤버들의 무대를 꼼꼼히 체크하며 무대 완성에 큰 활약을 선보였다.



강수지가 멤버들을 이끌었다면 음악적인 무대는 장호일과 김도균의 레전드급 기타연주로 더 눈부신 무대를 완성했다. 장호일과 김도균의 레전드 기타 연주에 김종서는 "음악 방송에서도 볼 수 없는 연주다" 평하며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신효범은 김도균과 장호일의 기타 연주에 맞추어 가창려을 뽐내며 가수 디바로서의 갓효범의 모습으로 청춘 멤버들과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을 받으며 공연 분위기를 이끌었다. 신효범의 목소리에 달아오른 무대는 김종서가 또 한 번 락스피릿을 불태우며 분위기를 띄우는 모습을 보였다.



모두가 하나되어 무대를 완성한 공연에 청춘 멤버들 전원이 노래를 부르며 서투른 음정을 보였지만 공연을 함께 만들고 완성하기까지 함께 겪어오며 또 한 번 서로를 믿고 하나가 되었음을 시사했다. 김국진은 "이런걸 보면 청춘 멤버들이 정말 사랑스럽다" 속마음을 밝히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최성국은 "'원래 이런 사람들이었지' 생각하게 되었다. 이 사람들 속에 내가 있다는게 좋았다" 멤버들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수지는 "처음 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 멤버들 얼굴을 보니 정말 행복해 보였다" 청춘 멤버들과 함께 한 공연에 만족했음을 알렸다.



한 편 이 날 방송에는 최성국은 최초로 노래를 선보이며 "노래를 한 번도 불러 본 적이 없다. 소화도 안된다" 부담감을 토로했다. 공연을 마친 최성국은 다리가 풀린 모습을 보이며 "배우가 연기 하는 무대에 오르는 것과 다르다. 가수들이 대단하다. 내 순서가 끝나서 후련하다" 밝은 웃음으로 공연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강수지와 김국진은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듀엣으로 '보랏빛 향기'를 선보이며 국민 커플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