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5대 보험사, 최근 3년간 84억원 들여 개인정보 278만건 구매



국내 상위 5대 보험사가 영업을 위해 최근 3년간 구매한 개인정보가 278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이 수수료 명목으로 지불한 비용도 84억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은 보험, 저축은행, 카드·캐피탈 회사 등 금융회사의 개인정보 거래가 만연해 있다고 지적하며 국내 5대 보험사의 개인정보관리 및 제3자 구매현황을 18일 공개했다.





홍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5개 보험사에서 자체적으로 수집해 보유하고 있는 개인정보는 7000만건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외주업체를 통해 영업대상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다.





특히 교보생명은 최근 3년간 약 184만건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3개 업체에 47억원의 비용을 지출했다. 이 회사들은 인터넷을 중심으로 경품이벤트 등을 통해 개인정보를 수집했고, 한 명당 약 2500원 내외의 비용을 청구한 것으로 확인났다.





개인정보 가격은 수집된 경로와 대상에 따라 다르게 거래되고 있었다. 삼성화재의 경우 올해 9월 NS홈쇼핑을 통해 1만7165건의 ‘이름, 휴대폰 번호’를 제공받고 약 11억6000만원을 지불했다. 이는 개인정보 한 건당 약 6만8000원 수준의 금액을 지불한 것이다.





또한 삼성생명은 삼성카드로부터 1622건의 고객정보를 제공받으면서 약 1억5000만원을 제공해 건당 약 9만2600원의 금액을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현대해상은 이마트로부터 4만2308건의 개인정보를 받는 대가로 1954만원을 지불하여 건당 약 462원 수준으로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제3자 동의를 받지 않은 개인정보가 상당수 거래되고 있지만 개인정보를 구매하는 금융기관에는 아무런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며 “금융기관이 불법적으로 수집된 개인정보들을 구매하여 활용하지 않도록 금융감독당국의 제도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ags: 정치 , 정치일반 , 파이낸셜뉴스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