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어게인TV] 'PD이경규' 만담부터 신파극까지, 웃음과 감동의 악극단 무대

[어게인TV] 'PD이경규' 만담부터 신파극까지, 웃음과 감동의 악극단 무대



[헤럴드POP=김지아 기자]'이경규의 헐악극단'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12일 방송된 MBC Every1 'PD 이경규가 간다'에서는 버라이어티의 시초를 찾아 악극단 공연에 도전한 출연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공연에는 진행을 맡은 이경규와 유재환·김종민·정범균·김주희·한철우·윙크·현안·송해 등이 출연해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다.



시대를 풍미한 코믹 가수로 변신한 유재환은 무대에 오르기 전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무대에 오르자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펼치며 관객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시골 영감'을 열창한 유재환은 관객들에게 개그를 전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곧이어 정범균·김종민이 무대에 올라 재치있는 입담으로 만담을 이어갔다. 두 사람은 김종민의 '바보 캐릭터'를 활용한 만담을 펼쳤고, 재치있는 입담을 펼치며 관객들의 힘찬 박수를 받았다. 정범균은 만담의 전체적인 구성부터 대사까지 직접 작성하는 열의를 보였다.



흰색 양복과 구두를 신고 무대에 오른 한철우는 등장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 시켰다. 그는 애절한 감정을 담아 '불효자는 웁니다'를 열창하며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는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노래 중간에 "식당에서 잡채가 나왔는데 어머니가 생각났다. 제가 좋아하는 반찬인 잡채를 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시곤 했다. 그런데 저는 어머니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른다"라는 나래이션을 하며 관객들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주희는 '목포의 눈물' 노래에 도전했다. 김주희는 이 노래를 백 번 이상 부르며 밤낮없이 연습했지만, 무대에 오르자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불안한 음정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그리고 가사 실수를 연발했고, 당황한 김주희는 "다시 하면 안 되겠냐"며 공연을 중단시켰다. 관객들은 긴장하는 김주희를 향해 응원을 보냈고, 다시 시작된 공연에서 관객들은 김주희와 함께 노래를 함께 열창했다.



특별 게스트들의 활약도 대단했다. 윙크와 현안은 트로트 무대로 관객들에게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또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송해는 신파극 열연과 더불어 노래까지 열창하며 관객들과 출연자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이날 공연은 송해의 앵콜 무대로 막을 내렸다.



한편, MBC Every1 'PD 이경규가 간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