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6자 외교수장 라오스 집결…북핵·남중국해 'ARF 외교전' 돌입(종합)

6자 외교수장 라오스 집결…북핵·남중국해 'ARF 외교전' 돌입(종합)




남북중일 외교수장 속속 입국…다자데뷔 리용호, 中과 밀착 연출



북중 회동 강력시사…내일 한일 외교회담, 위안부재단 논의 예상






(비엔티안=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의 현주소를 보여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연례 외교장관 회의가 24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개막했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사흘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리용호 북한 신임 외무상,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 6자회담 당사국 외교수장들이 모두 참석한다.


회의 참가국들은 ARF를 비롯한 공식 다자회의와 다양한 양자 접촉을 통해 북핵,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남중국해 분쟁 등 역내 현안을 둘러싼 외교전에 돌입했다.


이날 라오스에 도착한 윤병세 장관은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등 메콩강 유역 5개국과 한·메콩 외교장관 회담에서 개발협력 문제 등을 논의한 데 이어 캄보디아 등과 양자회담을 했다.


그는 미얀마 문민정부 외교장관으로 입각한 '민주화 영웅' 아웅산 수치 장관과도 처음으로 회담했으며, 아세안 의장국인 라오스 외교장관과도 만났다.


이날 늦은 시각에는 왕이 외교부장과 주한미군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정식 회담을 할 예정이다.


윤 장관과 왕 부장의 회담은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중 간 대북 공조를 재점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뿐만 아니라 리용호 외무상, 왕이 부장, 기시다 외무상 등 다른 주요국 외교수장들도 이날 속속 라오스에 입국했다.


왕 부장과 리 외무상은 중국 쿤밍에서 출발한 같은 항공편을 타고 입국, 사드·남중국해 국면 속에서 가까워진 북중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왕 부장은 '북한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알려줄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달라"며 리 외무상과 회동이 조율되고 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북중 외교수장이 2년만에 ARF를 무대에서 회동할 가능성이 커졌다.


리용호는 이번 라오스 무대에서 사실상 핵보유국 주장을 되풀이하며 한미와 중러간 제재공조 흩트리기를 적극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아세안 의장국 라오스와도 회동 일정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저녁에는 라오스 외교장관이 참가국 외교장관들을 상대로 환영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고, 26일에는 북한이 참여하는 ARF 회의가 열려 남북 외교수장이 조우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윤 장관과 리 외무상간에 예정된 만남은 없다고 말했다.


중국이 필리핀에 완패한 남중국해 국제중재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양·다자 회의에서 어떤 입장을 밝힐지도 관심 포인트다.


윤 장관은 25일에는 케리 장관, 기시다 외무상과 회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케리 장관과의 회동에서는 향후 대북 압박 및 북한의 추가도발 억제를 위한 대응 방향을 조율할 것으로 보이며, 남중국해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장관과 기시다 일본 외무상의 회담에서는 28일 발족할 것으로 알려진 일본군 위안부 재단과 관련, 일본이 약속한 10억 엔(약 107억 원) 거출 시기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정치 , 국방 · 외교 , 연합뉴스 ,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