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월드컵] 아자디 악몽 시달린 한국, 이란에 0-1 패… 3위 추락(종합)

[월드컵] 아자디 악몽 시달린 한국, 이란에 0-1 패… 3위 추락(종합)




우즈벡, 중국 꺾고 2위… 가오홍보 중국 감독 자진사퇴



카타르, 홈에서 시리아 1-0으로 꺾고 첫승 신고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대한민국 축구가 또 다시 '아자디 스티다움 징크스'를 깨지 못하면서 이란에게 패했다.
한국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이란에 0-1로 졌다. 완패였다.

킥오프 순간부터 경기를 지배한 쪽은 이란이었다. 확실히 이전까지 상대한 아시아권 국가들과는 클래스가 달랐다. 오프사이드로 판명됐으나 전반 10분 한국의 골문이 한 번 열렸고 전반 16분 프리킥 상황에서는 거의 실점에 가까웠던 큰 위기도 있었다. 날카로움의 질이 달랐던 이란은 전반 24분, 결국 선제골을 뽑아냈다.

레자에이안이 오버래핑으로 한국의 왼쪽 측면을 무너뜨린 뒤 낮고 빠른 크로스를 문전으로 보냈고 이를 최전방 공격수 아즈문이 박자 빠른 슈팅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망을 출렁이게 했다. 허술하게 문을 열어준 측면 수비, 아즈문 마크에 실패한 중앙 수비 모두 아쉬움이 남았다.

이 실점 하나가 결국 승패를 갈랐다. 이후에도 적잖은 위기 상황에 처했을 만큼 이란의 공격은 묵직했다. 수비 또한 단단했다. 후반 들어 김신욱과 구자철 등을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으나 한국은 강한 압박과 협력 수비로 무장한 이란의 수비벽을 뚫어내지 못하면서 결국 0-1 패배를 받아들여야했다.

최종예선 첫 패배를 당하면서 2승1무1패(승점 7점)가 된 한국은 순위가 한 계단 밀려 3위가 됐고 이란은 3승1무(승점 10점)로 조 선두를 유지했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의 연속 무승은 2무5패로 늘어났으며 대이란전 4연패에 빠졌다. 잃은 게 많은 경기였다. 한국의 자리는 우즈베키스탄이 가져갔다.

우즈베키스탄은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5분 비크마예프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뒤 후반 40분 슈쿠로프의 추가골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3승1패 승점 9점이 된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을 끌어내리고 A조 2위로 비상했다.

한편 이 경기 후 중국대표팀의 가오홍보 감독은 자진 사퇴의 뜻을 밝혔다. 가오홍보 감독은 "성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중국 대표팀의 발전을 기원하겠다"며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가오홍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국은 한국과의 최종예선 1차전에서 2-3으로 패하기는 했으나 내용면에서는 꽤 괜찮은 모습을 보였고, 홈에서 열린 이란과의 2차전에서도 0-0으로 비기는 등 초반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6일 시리아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패하면서 큰 충격을 받았고 우즈벡전까지 쓴잔을 마시면서 좌절감을 맛봤다. '축구굴기'를 앞세워 이번에야말로 기필코 월드컵 무대를 밟겠다는 강한 의지를 천명했지만 4경기가 끝난 현재 1무3패, 승점 1점 획득에 그쳐 전망이 어둡다.

한편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 시리아의 경기에서는 카타르가 1-0으로 승리했다. 카타르는 3연패 뒤 처음으로 승점과 승리의 달콤한 맛을 보았다.

카타르는 전반 37분 주장 하산 알 하이도스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첫 승리를 신고한 카타르는 1승3패 승점 3점이 되면서 중국을 최하위로 밀어내고 5위가 됐다. 시리아는 1승1무2패 승점 4점으로 4위다.
lastuncle@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스포츠 , 축구 , 뉴스1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