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금감원, 은행권에 집단대출 전수조사 주문



아주경제 전운 기자 = 다음달 서울지역에서 신축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집단대출 연체 가능성이 커지자, 개인 대출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양현근 금융감독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최근 국내 은행 16곳 담당 부행장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으로 소집해 "집단대출을 받는 개인 대출자의 소득 등을 전수조사하라"고 주문했다.

정부가 최근 은행 집단대출 건전성 관리를 강화한 바 있지만 개별 대출자에 대한 상환능력점검체계는 여전히 미흡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특히 다음달부터 고가 주택이 많은 서울을 중심으로 대규모 입주물량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집단대출 건전성 관리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다.

서울 신축 아파트 입주물량은 지난 6월 1269가구, 이달 1564가구에서 8월에는 평소의 3배 정도인 4335가구로 급증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신규 아파트 분양 열풍이 불면 현실적으로 상환 능력이 있다고 보기 힘든 대학생이나 고령자의 막대한 상환 부담이 현실화한다"며 "이 같은 부실 입주자들이 과거에는 입주 시점에 신규 아파트를 전세나 반전세로 내놓아 시간을 벌었지만 지난해 30·40대를 중심으로 전세 대열에서 이탈해 자가를 보유하게 된 이가 늘어나면서 부채를 임대로 막는 일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등 국내 은행 6곳의 집단대출 잔액은 올해 1월 말 99조40억원에서 6월 말 107조4301억원으로 증가했다.


전운 jw@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Tags: 경제 , 금융 , 아주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