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노트7 발화 외부 충격 탓 추정 불구…부품업체 주가↓

노트7 발화 외부 충격 탓 추정 불구…부품업체 주가↓


노트7 발화 외부 충격 탓 추정 불구…부품업체 주가↓






삼성전자의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갤노트7)이 전례 없는 리콜 사태로 여러 부품업체의 주가가 곤두박질쳤습니다.



갤노트7이 국내 출시 사흘 만에 판매량 20만대를 넘기는 등 흥행 조짐을 보이면서 관련 부품주들은 반사이익을 누리는 듯했지만 뒤이어 터진 발화 이슈로 삽시간에 피해주로 전락했습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SDI는 지난 8월 23일 12만2천원이던 주가가 지난달 30일 9만6천원으로 21%나 빠졌습니다.



9월 30일 종가는 올해 4월 6일(9만5천200원) 이후 약 반 년 만의 최저가입니다.



삼성SDI는 삼성전자에 갤노트7 배터리 물량 중 절반 이상을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갤노트7 리콜 사태 당시 "삼성이 배터리 물량 중 상당 부분을 삼성SDI에 의존해 온 전략에 결함이 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부품업체 주가도 발화 논란이 본격화한 지난 8월 24일을 기점으로 낙하했습니다.



삼성전기는 5만9천300원(8월23일)에서 4만8천900원(9월30일)으로 17% 빠졌습니다.



이는 증권가에서 갤노트7 악재를 반영해 삼성전기의 올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30∼40% 내려잡은 영향이 컸습니다.



삼성전기는 갤노트7에 주기판(HDI)을 비롯해 카메라모듈, 통신모듈 등 각종 부품을 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전자의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갤노트7)이 전례 없는 리콜 사태로 여러 부품업체의 주가가 곤두박질쳤습니다.



갤노트7이 국내 출시 사흘 만에 판매량 20만대를 넘기는 등 흥행 조짐을 보이면서 관련 부품주들은 반사이익을 누리는 듯했지만 뒤이어 터진 발화 이슈로 삽시간에 피해주로 전락했습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SDI는 지난 8월 23일 12만2천원이던 주가가 지난달 30일 9만6천원으로 21%나 빠졌습니다.



9월 30일 종가는 올해 4월 6일(9만5천200원) 이후 약 반 년 만의 최저가입니다.



삼성SDI는 삼성전자에 갤노트7 배터리 물량 중 절반 이상을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갤노트7 리콜 사태 당시 "삼성이 배터리 물량 중 상당 부분을 삼성SDI에 의존해 온 전략에 결함이 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부품업체 주가도 발화 논란이 본격화한 지난 8월 24일을 기점으로 낙하했습니다.



삼성전기는 5만9천300원(8월23일)에서 4만8천900원(9월30일)으로 17% 빠졌습니다.



이는 증권가에서 갤노트7 악재를 반영해 삼성전기의 올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30∼40% 내려잡은 영향이 컸습니다.



삼성전기는 갤노트7에 주기판(HDI)을 비롯해 카메라모듈, 통신모듈 등 각종 부품을 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사회 , 사회일반 , MBN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