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판타스틱' 윤소정, 이렇게 분노유발하는 시어머니 또 없습니다

'판타스틱' 윤소정, 이렇게 분노유발하는 시어머니 또 없습니다




[헤럴드POP=박아름 기자]“내 새끼 아프게 했으면 저 년도 아파야지!”


'판타스틱' 윤소정은 최근 혈압 오르게 하는 못된 시어머니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 또 다른 관점 포인트를 만들어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연출 조남국)이 최근 새로운 관전 포인트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등 기대를 더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고의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을 들으며 완벽한 연기와 연기변신에 성공한 배우 김현주와 주상욱, 그리고 극에 활력을 더해주고 감칠맛을 더하는 배우들의 열연이 빛나면서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중, 못된 시어머니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등 새로운 관점 포인트를 만들어내고 있는 명품 배우 윤소정의 연기가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판타스틱’에서 배우 윤소정이 맡은 곽혜선 역은 정치 명문가의 안주인이자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딸 최진숙(김정난 분), 로펌 대표인 아들 최진태(김영민 분)의 어머니이자 진태의 부인인 백설(박시연 분)을 무시하고 구박하는 못되고 독한 시어머니이다.



또한,두 얼굴을 가진 무서운 시어머니이다. 백설에게 온갖 구박에 노예나 다름없는 시집살이를 시키며 생색내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가세가 기운 며느리를 받아들이고 아픈 백설의 어머니까지 보살피는 마음씨 넓고 인자한 시어머니인척한다. 하지만, 실상은 속물 정치 명문가의 어머니이자 악덕한 방법과 파렴치한 방법으로 살아가는 질 나쁜 집안이다.



첫 등장부터 완벽한 명품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속을 뒤집는 등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배우 윤소정은 김정난, 김영민과 함께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제공했다.



특히 며느리인 박시연에게 온갖 구박과 무시, 노예처럼 대하는 말과 행동, 그리고 대외적으로는 고상하고 인자한 기풍 있는 집안으로 포장해 많은 시청자들의 혈압을 올리는 역대급 가족이자 시어머니라는 평이다.



이같이 시청자들의 혈압을 끌어올리며 나쁜 시어머니 곽혜선 역을 완벽하게 연기해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만들어낸 ‘명품 연기파 배우’ 윤소정이 열연하고 있는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甲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분)와 ‘똘끼 충만’ 발 연기 장인 톱스타 배우 류해성(주상욱 분)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연예 , TV · 방송 , 헤럴드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