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지하철 공사장서 25t 크레인, 달리던 차 위로 쓰러져

지하철 공사장서 25t 크레인, 달리던 차 위로 쓰러져





서울의 한 지하철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져 차량을 덮쳤으나 다행히 탑승자는 가벼운 부상에 그쳤습니다.



1일 8시 50분께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철 지상 공사 현장에서 25t 크레인이 도로 진행 방향과 직각으로 쓰러졌습니다.



크레인은 마침 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의 뒷좌석 지붕 부분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앞좌석에 타고 있었던 운전자 이모(42ㆍ여)씨 등 2명이 타박상 등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만일 크레인이 몇 초 더 빨리 쓰러졌거나 차량의 전진이 조금만 늦었다면, 크레인이 앞좌석 지붕 위로 떨어져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차량이 40㎝만 덜 전진했어도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뒷좌석 부분에 크레인이 쓰러졌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s: 사회 , 사회일반 , MBN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