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NC 테임즈, 음주운전 사실 뒤늦게 적발



프로야구 NC 외국인타자 테임즈(30)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NC는 29일 "테임즈가 지난 24일 밤 11시경 어머니와 창원시 오동동 소재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중 칵테일 두 잔을 마셨다. 귀가하던 중 알코올 농도 0.056%로 측정됐다. "고 밝혔다. 면허 정지 기준은 0.05%다. 테임즈는 마산 중부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NC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해당 내용을 보고했다. KBO는 30일 상벌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NC 구단은 "테임즈가 자신의 적절하지 못한 행동에 대해 깊게 자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선수 관리에서는 허점을 드러냈다. 테임즈가 적발된 뒤 닷새가 지난 29일 열린 삼성과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도 선발 출전한 것이다. 테임즈는 1차전에서 4번타자로 나와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그러나 2차전에선 1회 말 타석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교체됐다. 배석현 NC 단장은 "사고가 연이어 일어나 김경문 감독에게 말을 하지 않았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테임즈의 징계는 포스트시즌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KBO는 지난 3월 역시 음주운전을 했던 kt 오정복에게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 3호에 의거해 KBO 리그 15경기 출장 정지와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의 제재를 부과한 적이 있다. NC는 정규시즌 8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중앙일보 , 종합지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