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더민주 "국민은 이미 우 수석 해임"…자진사퇴 촉구

더민주



"우 수석은 오기·아집 버리고 직 물러나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과 관련, "국민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해임했다"며 재차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재경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우 수석은 이제 그만 오기와 아집을 버리고 그 직에서 내려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다"며 "우 수석은 더 이상 그 직을 수행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대변인이 나서서 대통령의 발언은 우 수석과 관계없다고 설명까지 했다. 새누리당에서도 우 수석의 사퇴 얘기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며 "지금 우 수석의 버티기는 국정운영에 엄청난 부담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쯤되면 우 수석도 '모른다', '아니다'로 적당히 얼버무리고 넘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그 자리에 앉아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것은 검찰에 대한 위협이고 오만 그 자체"라며 "어느 검사가 현직 청와대 민정수석을 불러서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겠는가? 한마디로 언어도단"이라고 꼬집었다.



fullempty@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정치 , 정치일반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