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 논란…삼성 "사생활 문제"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 논란…삼성



[앵커]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의혹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동영상에는 이 회장이 여러 차례에 걸쳐 여성들을 자택 등에 부른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동영상을 찍은 측은 삼성 측에 돈을 요구해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뉴스타파가 공개한 영상이 촬영된 시점은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 사이 모두 다섯 차례입니다.


해당 영상에는 한 번에 3명에서 5명의 젊은 여성들이 등장하고 이 회장으로 보이는 남성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뉴스타파는 "영상이 촬영된 곳은 이 회장의 삼성동 자택과 삼성 계열사 고문이 전세계약을 맺은 논현동의 한 빌라"라며, "여성들이 이 회장으로부터 한 번에 500만 원가량의 돈을 받고 성매매한 의혹이 제기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스타파는 지난 4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해당 영상을 입수했다고 보도하며 "동영상을 촬영한 주모자는 이 회장 거처에 드나든 여성과 관련 일당들로, 이를 무기로 삼성 측에 돈을 뜯어내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삼성 측은 "이건희 회장과 관련해 물의가 빚어진 데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하면서 "이 회장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여서 회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호흡 곤란 증세로 쓰러진 뒤 2년 넘게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습니다.

김태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Tags: 사회 , 사회일반 , JTBC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