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美中 이어 日도 김용 세계은행 총재 연임 지지



최근 연임 의사를 보인 한국계 미국인 김용 세계은행 총재에 대해 미국, 중국에 이어 일본도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오늘 중국 항저우에서 김 총재와 만나 김 총재의 연임을 지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항저우를 방문 중인 아소 부총리는 회담에서 "빈곤 퇴치 등을 향한 김 총재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습니다.



일본에 앞서 중국 재정부도 지난달 31일 성명에서 "김 총재가 임기 내 이룬 특출한 실적과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며 세계은행 총재로 연임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했습니다.



미국의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달 25일 "김 총재의 연임을 통해 세계은행이 그동안 진행했던 중요 사업이나 개혁 작업을 계속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는 등 김 총재 연임에 대한 지지 표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김 총재가 두 번째 임기를 이어가고 싶다는 의사를 이사회에 통보했다고 지난달 23일 발표했습니다.



미국 다트머스대 총장 출신 보건 전문가인 김 총재의 첫 임기는 내년 6월 30일에 끝납니다.



세계은행은 이달 14일까지 후보 지원을 받은 뒤 3명으로 압축,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김 총재의 연임 여부는 9월 말이나 10월 초 사이에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엽 기자 science@sbs.co.kr]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 SBS뉴스에 영상 제보하고 상품권 받기!


Tags: 국제 , 국제일반 , SBS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