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이준식 부총리, "물의 일으킨 직원에겐 무관용 원칙" 경고



교육부, 실·국장급에 역량있는 외부인재 영입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최근 간부들의 불미스러운 일련의 사태에 대한 후속조치로 공직관 검증을 강화하고 공정·개방적 인사시스템으로 체계화해 지난 1일자로 실·국장 인사를 실시했다.

특히 교육부는 이번 인사에서 주요 핵심 실·국장 직위에 타 부처 인재, 교육현장 전문가 등을 임용하는 등 개방적 인사로 조직을 활성화하고 교육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외부 전문가 임용을 추진한 직위는 '학교정책실장(고위공무원단 가급)', '정책기획관(고위공무원단 나급)' 및 '교육과정정책관(고위공무원단 나급)' 등 실·국장 3개 직위와, 대변인실의 '홍보지원팀장(4급 상당)' 등이다.

전임자가 정년 퇴직한 학교정책실장에는 금용한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을 임용하고,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면 처분된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 자리에는 한훈 기획재정부 부이사관을 승진·임용했다.

교육과정정책관은 공모 직위로 지정해 현재 공모 절차를 진행중이며, 현장 경험이 있는 교육과정 전문가를 선발해 이달 중 임용할 계획이다. 또 대변인실 부대변인을 맡을 홍보지원팀장(4급 상당)에 민간 전문가를 채용해 언론 홍보 활동 및 취재 지원, 홍보기획 및 매체 운영 등 홍보 전문성도 강화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주요 국장급 직위 및 고위공무원단 승진 후보자에 대해 교육철학, 공직관 등 검증을 실시해 인사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준식 부총리는 앞으로 성과가 미흡하거나 물의를 야기한 직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인사조치하겠다는 강한 경고 메시지도 전달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이 부총리 취임 후 간부급 전체를 대상으로 공직관, 업무 전문성, 역량 등을 고려해 직위 적합성 여부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실시한 첫 인사"라며 "곧 실시 예정인 과장급 인사를 포함해 교육부 인적 쇄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ags: 사회 , 교육 , 아시아경제 , 경제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