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김부겸 "제3지대 관심없어....대선출마 준비"

김부겸



"안 된다고 다른 데 가는 게 무슨 제3지대냐"


"대선 경선 출마 준비 중…멈추지 않을 것"

"대세론은 패배의 다른 이름, 역동적 경선 필요해"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소위 제3지대론은 관심 없다"고 일축하며, 당내 대선경선 출마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기서 안 되면 저기 가고 저기서 안 되면 또 다른 데로 가는 게 무슨 제3지대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당권 불출마 선언 이후 사실상 대선경선 출마를 준비해왔다.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뒤 "최소한 신당을 하려면 국민이 공감할 대의명분이 있어야 한다. 저는 당내에서 싸우겠다"고 당내 대선경선 출마의사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당내에서 제기되는 '문재인 대세론'에 대해 "우리 당의 생명은 역동성과 다양성이다. 우리 당이 대세론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대세론은 무난한 패배의 다른 이름"이라며 "치열해야 한다. 감동적이어야 한다. 이대로 평이하게 가면 호남을 설득하지도 중간층을 끌어오지도 못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8·27 전당대회 결과와 관련해선 "물론 새 지도부가 균형보다는 집중에 무게가 실린 구성인 것은 객관적 사실이지만 그 역시 당원의 선택이다. 마땅히 존중돼야 한다"며 "대선 경선 결과까지 이미 정해진 듯이 말하는 것은 지나친 예단이다. 이 당이 그렇게 정해진 길로 쉽게 가는 당이 아니다. 제가 만나 본 당원의 뜻도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fullempty@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정치 , 정치일반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