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PRO 방문을 환영합니다.

개인설정

Section Heading

광주 북구, 김영란법 시행 종합대책 마련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광주 북구는 다음달 28일부터 시행되는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과 관련, 제도개선과 교육·홍보 등 2대 분야 8개 과제를 내용으로 한 종합계획안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종합계획안은 법률 시행 초기 혼란 최소화를 통해 공직자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보장하고, 청탁금지법이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북구는 법률에 대한 교육·상담 및 위반행위신고 접수·조사를 담당하는 청탁방지 담당관(감사담당관)을 지정·운영하고, 공무원행동강령 규칙 개정을 통해 법률과 자치법규 간 불일치 사항을 신속히 정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업무별 전반적 내용에 대한 신고·접수 업무를 관장하는 청탁금지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다음달 1일에는 권기현 국민권익위원회 법무보좌관 법률자문을 초청, 청탁금지법의 주요내용과 적용사례 등을 교육한다.



또 청탁금지법 바로알기 책자 200부를 발행, 구청·동주민센터 등 전 부서에 배부할 계획이다. 법률 적용대상이 광범위함을 감안해 주민들도 쉽게 확인 할 수 있도록 책자내용을 구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북구 관계자는 "김영란 법시행을 계기로 공직 안팎의 청렴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법이 공직사회를 포함해 사회 전반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청렴시책을 개발·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ersevere9@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Tags: 사회 , 전국 , 뉴시스 , 방송/통신

Section Heading

닫기